TV&STAR > 핫이슈

[핫이슈] 배우 이미연, 씨그널엔터테인먼트그룹과 전속 계약

10년간 함께한 매니저와, 1인 기획사에서 종합엔터테인먼트 회사로 이적


10년간 함께한 매니저와, 1인 기획사에서 종합엔터테인먼트 회사로 이적

[JTN뉴스 정세영 기자] 배우 이미연이 씨그널엔터테인먼트그룹과 한식구가 됐다.

국내 독보적인 존재의 여배우로 인정받고 있는 이미연은 그동안 1인 기획사로 운영했던 '꿈아이앤지 컴퍼니'를 떠나 씨그널엔터테인먼트에 새둥지를 틀었다.

이미연이 씨그널엔터테인먼트그룹과 전속계약을 맺은 결정적인 역할은 씨그널엔터테인먼트그룹의 매니지먼트 수장을 맡고 있는 송대현 부사장인 것으로 알려졌는데, 이 둘의 인연은 남다르다.

이 두 사람은 2000년 영화 '물고기 자리'로 인연은 맺고, '인디안썸머', '중독', '흑수선'과 드라마 '명성황후'등의 작품을 함께 했으며, 그 이후로도 꾸준한 인연을 맺어온 사이다. 이미연의 씨그널엔터테인먼트그룹행은 이런 끈끈한 우정이 결정적인 역할을 한 것.

또한 이미연의 새로운 행보에 최근 10년간 함께해 온 매니저를 대동한 것으로 알려져 이미연의 20년을 이어가는 인간관계가 화제가 되고 있다.

씨그널엔터테인먼트그룹 매니지먼트사업부 송대현 부사장은 “이미연씨의 영입은 회사차원에서도 큰 의미가 있다. 종합엔터테인먼트그룹으로 자리매김을 하고 있는 씨그널엔터테인먼트와 독보적인 존재감을 갖고 있는 여배우 이미연씨의 만남이 엄청난 시너지를 일으킬 것으로 보고 있다”며 “앞으로 이미연씨의 작품활동을 위한 모든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며, 국내는 물론 해외할동 역시 중, 장기적인 계획을 세워 적극적인 마케팅을 펼칠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현재 씨그널엔터테인먼트그룹은 이미연 외에도 김현주, 전세현 등과 자회사 더좋은이앤티를 통해서는 한류스타 송승헌, 채정안, 장희진 등의 배우들이 포진하고 있다.

또한 예능대세 강남, 힙합그룹 MIB, 걸그룹 포텐 등 K-Pop으로도 영역을 넓혀가고 있다.

10년 이상 인연을 맺어 온 두 매니저와 함께 '여왕의 귀환'을 알린 이미연의 행보에 엔터테인먼트업계가 주목하고 있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jtnpress@daum.net

즐거운 문화생활 JTN 미디어(주) / 연예·문화 전문 뉴스 JTN 뉴스

<ⓒ 1+α 문화미디어 JTN NEWS(www.jtn.co.kr) 무단전재&배포 금지>

  • 작성자 : 정세영 기자 jtnsofia@jtn.co.kr
  • 기사입력 : 2015-04-05 09:39

추천 기사

대화
스폰서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