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STAR > 핫이슈

[핫이슈] ‘도장깨기’ 장윤정, 현직 경찰 ‘공권력 포스’도 굴하지 않는 열정 레슨!

갈수록 다채로워지는 가수 꿈나무들과의 만남!



[JTN뉴스 박선후 기자] ‘장윤정의 도장깨기’ 장윤정이 가수로서 인생의 2막을 맞이하고 싶은 가수 꿈나무들과의 만남을 통해 훈훈한 웃음과 뭉클한 감동을 선사했다.

 
지난 7일 방송된 LG헬로비전 오리지널 新 예능 ‘장윤정의 도장깨기’(이하 ‘도장깨기’) 10회에서는 경상남도 김해에서의 두 번째 캠핑 이야기가 펼쳐졌다. 이날 방송에서 ‘도장패밀리’ 장윤정-도경완-곽지은-해수-장지원 밴드는 ‘경찰 가수’ 안진호와 ‘필리핀의 휘트니 휴스턴’ 말도말지, 두 명의 캠핑메이트와 조우했다.

 
첫 번째로 등장한 캠핑메이트는 현직 경찰 신분의 안진호 경감이었다. 겸직이 불가능한 공무원 신분인 만큼 현재 노래 봉사를 하고 있다는 안진호는 “정년이 3년 남았다. 제복을 벗고 가수로서 제 2의 인생을 살고 싶다. 전업 가수를 꿈꾸고 있지만 아직까지 실력이 미숙해 장윤정 선배님께 코칭을 받고 싶다”고 요청했다. 졸지에 경찰 후배를 얻게 된 장윤정은 ‘제 2의 인생’이 걸렸다는 후배의 말에 열성적인 레슨을 시작해 눈길을 끌었다. 특히 장윤정은 파워 조절의 미숙함을 꼬집으며 안진호의 노래 습관을 따라했는데, 다소 격한 표정 묘사에 당황한 도경완이 “그러다 잡혀간다. 현직 경찰 앞에서 무슨 짓이냐”며 장윤정을 자제시켜 웃음을 자아내기도 했다.

 
이날 장윤정은 새로운 인생을 시작하려는 안진호를 위해 진심 어린 조언을 하기도 했다. 그는 “오랜 세월 하나의 일을 하신 분들은 일에 맞는 자세가 몸에 녹아있다. 은퇴 후에는 경찰이었다는 점이 플러스 요인이 될 수 없다. 남은 기간 동안 몸에 배어있는 딱딱함을 덜어내는 연습만 하시면 될 것 같다. 노래는 좋다. 이런 목소리가 없다”고 격려했다. 한편 이날 안진호를 응원하기 위해 동석한 후배 경찰은 “아직까지 정년 이후 삶에 대해 생각해보지 못했는데 오늘 팀장님을 보면서 제 2의 인생을 멋지게 사는 방법도 여러가지가 있구나 하는 생각이 들었다”고 소감을 밝혀 훈훈한 감동을 안겼다.

 
뒤이은 두 번째 캠핑메이트는 가수가 되기 위해 한국에 온 필리핀 출신의 말도말지였다. 평소 팝 발라드를 좋아한다는 말도말지는 등장곡으로 ‘휘트니 휴스턴’의 ‘I Will Always Love You’를 열창해 박수갈채를 받았다. 이미 뛰어난 실력을 가진 말도말지의 꿈은 트로트 가수가 되고 싶다는 것이었다. 한국에서 공연을 하던 중 남편을 만나 결혼을 하게 됐다는 말도말지는 “시어머니께서 트로트를 좋아하셔서 트로트 가수가 되려는 것”이라며 장윤정의 코칭을 바랐다. 이어 말도말지는 과거 장윤정이 경연프로그램에서 불러 화제를 모았던 ‘내 하나의 사람은 가고’를 불러 실력 테스트를 받았고, 시원스러운 보컬 실력에 도경완은 “장윤정 씨의 노래가 스포츠카 느낌이라면 말도말지 씨의 노래는 세단 느낌”이라며 감탄했다.

 
하지만 노래를 들은 장윤정은 고민에 빠졌다. 그는 “사실 한국 사람도 가사를 곰곰이 들여다 보지 않으면 의미를 모르고 부를 수 있는 곡이다. 사별한 배우자를 묻고 돌아오는 길이라고 생각하고 불러야 하는 노래”라고 설명하며 곡 해석에 대해 강조했고, 이에 말도말지는 “이런 곡인 줄 몰랐다”며 고개를 끄덕였다. 또한 장윤정은 “외국인이라는 사실이 느껴지는 발음들이 있는데 한국에서 가수를 하시려면 정말 필사적으로 연습 하셔야 한다”고 조언했다. 나아가 장윤정은 팝 특유의 발성을 트로트 발성으로 바꾸는 방법도 전수했다. 발음부터 발성에 이르기까지 총체적인 수정이 필요한 상황. 난관 앞에서 말도말지는 속상한 기색을 보여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외국인으로서 트로트를 배우는 게 어려울 거라고 생각했다. 그래도 계속 연습하면 할 수 있을 것 같다”고 다짐해 보는 이의 마음을 뭉클하게 만들었다. 나아가 “동남아인 최초의 트로트 가수가 되고 싶다”고 소망해 뜨거운 응원을 이끌어냈다.

 
이처럼 ‘도장깨기’ 10회는 인생의 2막을 맞이하려는 캠핑메이트들의 진심과 열정이 돋보인 한 회였다. 또한 이들의 미래를 진심으로 격려하고 응원하는 ‘도장패밀리’의 모습 역시 부쩍 쌀쌀해진 날씨 속 시청자들의 안방극장에 훈훈한 온기를 선사했다. 더욱이 현직 경찰부터 필리핀 출신의 이주민에 이르기까지 갈수록 다채로운 가수 꿈나무들의 등장도 흥미를 더하는 대목이었다. 이에 향후 장윤정과 도장패밀리가 또 어떤 사연을 가진 캠핑메이트와 조우할 지 귀추가 주목된다.

 
‘장윤정의 도장깨기’는 장윤정-도경완 부부가 장윤정의 트로트 수제자 곽지은-해수와 함께 캠핑카를 타고 전국의 숨은 노래 실력자를 찾아가 족집게 레슨을 선사하는 캠핑 버라이어티로 매주 목요일 오후 5시, 9시 LG헬로비전 지역채널 25번을 통해 방송된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jtnpress@daum.net


즐거운 문화생활 JTN 미디어(주) / 연예·문화 전문 뉴스 JTN 뉴스


[ⓒ 1+α 문화미디어 JTN NEWS(www.jtn.co.kr) 무단전재&배포 금지]

  • 작성자 : 박선후 객원기자 jtn@jtn.co.kr
  • 기사입력 : 2021-10-08 18:19

추천 기사

대화
[핫이슈] '서울체크인' 이효리-이찬혁, ..
[핫이슈] ‘나 혼자 산다’ 코드 쿤스트, 삼부자..
스폰서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