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STAR > TV/방송

[TV/방송] JTBC, 금토일 라인업 완성! ‘극한 예능’이 찾아온다

‘슈퍼밴드’, ‘아는 형님’, ‘스테이지K’ 등 라인업 강화




[JTN뉴스 윤보라 기자] JTBC가 4월에 들어서면서 금-토-일 주말 밤 시간대 예능 라인업을 강화한다. 시청자들의 주말을 책임지는, 이른바 ‘극한예능’ 라인업이다. 


지난해 봄, 주말 밤 9시대에 방송됐던 ‘효리네 민박2’ ‘비긴어게인2’의 성과로 증명된 JTBC의 주말 라인업 전략이 올해 다시 한번 이어진다. 이번에는 ‘밤 9시대’를 거점으로 삼는다. 토요일 밤에 방송되고 있는 ‘아는 형님’을 기축으로, 뜨거운 화제 속에 론칭 준비중인 ‘슈퍼밴드’와 ‘스테이지K’가 각각 금, 일요일 밤에 포진된다. 금-토-일 동시간대에 방송되는 ‘슈퍼밴드’-‘아는 형님’-‘스테이지K’의 환상 라인업이 ‘주말 밤=JTBC 예능’이라는 흥행 공식을 수립할 것으로 기대감을 고조시킨다.


먼저, 이번 주말 밤 시간대 공략의 포문을 열게 된 프로그램은 음악천재들의 수제음악 프로젝트 ‘슈퍼밴드’다. 4월 12일 금요일 밤 9시에 첫 방송된다. 탁월한 음악적 재능을 가진 뮤지션들을 선별해 이들이 여러 미션을 거쳐 팀을 구성하고 글로벌 밴드로 거듭나는 모습을 보여준다. ‘히든싱어’ ‘팬텀싱어’ 제작진이 투입돼 JTBC 명품 음악예능프로그램의 계보를 이어간다. 윤종신, 윤상, 김종완(넬), 조한(린킨 파크), 이수현(악동뮤지션) 등 실력파 뮤지션들의 심사위원으로 참여한다. 

         

토요일 밤 9시에는 터줏대감 ‘아는 형님’이 JTBC 주말예능 라인업의 무게중심 역할을 해줄 예정이다. ‘아는 형님’은 6%~10%대를 오가는 높은 시청률과 화제성으로 JTBC 간판 예능 자리를 지키고 있는 프로그램이다. 지난 2월 방송된 166회는 ‘SKY 캐슬’의 주역 김서형, 오나라의 활약과 함께 10.6%의 자체최고 시청률을 기록하기도 했다(이하 닐슨코리아 조사 수도권 유료가구 기준). 또한 타겟(2049MF) 시청률 기준으로 매회 동시간대 1위를 기록하며 대체할 수 없는 최강 토요 예능의 위치를 고수하고 있다. 


이어지는 일요일 밤 9시의 예능 라인업은 글로벌 K-POP 챌린지 ‘스테이지K’다. 4월 7일 일요일 밤 9시에 첫 방송되는 ‘스테이지K'는 세계 곳곳에서 모인 K-POP 팬들의 댄스 배틀을 보여준다. ‘챌린저’라고 불리는 각국의 참가자들이 꿈에 그리던 한국의 ‘드림스타’와 함께 무대에 서기 위해 ‘드림스타’의 퍼포먼스를 재현하며 치열한 대결을 벌인다. K-POP 스타들의 대선배인 god 박준형, 젝스키스 은지원, 2NE1 출신 산다라박, 원더걸스 출신 유빈이 ‘K-리더스’로 활약하며 챌린저들의 꿈을 응원할 예정이다.


그 외 JTBC는 금-토요일 밤 11시에는 드라마 ‘리갈하이’, 금요일 저녁 6시 30분에 ‘방구석1열’, 일요일 밤 10시 40분 ‘요즘애들’을 편성해 다채로운 콘텐트로 주말 저녁을 풍성하게 채우고 있다.


윤희웅 JTBC 편성팀장은 “신규 프로그램 론칭에 즈음해 주말 예능 시간대를 강화하기 위한 전략을 모색했다. 주말 밤 9시대는 방송사들의 공격적인 행보가 이어지고 있는 격전지다. 하지만, 우수한 경쟁력을 갖춘 프로그램을 적시에 배치할 경우 시너지 효과를 끌어내며 동시간대 경쟁에서 우위를 차지할 수 있을 것이라 판단했다”고 밝혔다. 



윤보라 기자 borano1@hanmail.net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jtnpress@daum.net


즐거운 문화생활 JTN 미디어(주) / 연예·문화 전문 뉴스 JTN 뉴스


[ⓒ 1+α 문화미디어 JTN NEWS(www.jtn.co.kr) 무단전재&배포 금지]

  • 작성자 : 윤보라 기자 press@jtn.co.kr
  • 기사입력 : 2019-03-24 17:28

추천 기사

대화
[TV/방송] 유희경 작가 "정지훈 ..
[TV/방송] JTBC ‘찰떡콤비’ 박명수 ..
[TV/방송] OCN '미스터 기간제..
[TV/방송] JTBC ‘찰떡콤비’ 유병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