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STAR > TV/방송

[TV/방송] '연기 스승' 류승수, 제자 앞에서 작품 잘려?

조인성-이요원-송지효 배출한 ‘신의 손’!




[JTN뉴스 윤하나 기자] 배우 류승수가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자신의 연기 제자와 같은 작품에서 만남과 동시에 그 작품에서 잘렸다고 고백하며 모두의 ‘맴찢’을 유발한다. 내로라하는 톱스타들의 연기 스승으로 알려진 류승수는 왠지 모르게 측은한(?) ‘연기 쓰앵님’의 면모를 선보이며 재미를 더할 예정이다.


오는 15일 수요일 밤 11시 10분 방송 예정인 MBC ‘라디오스타’는 스승의 날을 맞아 류승수, 박선주, 이다지, 박지우가 출연하는 ‘쓰앵님의 은혜’ 특집으로 꾸며진다.


류승수는 자신의 연기 제자 앞에서 굴욕을 당했던 일화를 털어놓는다. 조인성-이요원-송지효 등 많은 톱스타들의 연기를 가르쳤던 그는 우연히 한 작품에서 자신의 제자를 만났던 것. 그러나 그는 이후 그 작품에서 잘렸다고 고백, “한동안 되게 딜레마였다”라고 털어놔 모두를 탄식케 했다. 과연 그가 작품에서 잘린 이유는 무엇인지, 이 모든 굴욕을 지켜봤던 그의 연기 제자는 누구인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그런가 하면 류승수는 과거 톱여배우에게 매니저 제안을 받았던 사실을 공개한다. 그는 과거 신민아 매니저로 활동한 이력이 있는 바. 그는 매니저라는 직업이 자신에게 너무 잘 맞는다며 실제로도 많은 고민을 했었다는 후문.


뿐만 아니라 류승수는 조인성에게 배우의 길을 직접 열어줬다며 남다른 촉(?)을 자랑한다. 매니저 활동 당시 광고 촬영장에서 만난 조인성을 보고 ‘저 친구 진짜 괜찮다’라고 생각했다고. 이후 그는 조인성을 소속사에 연결해주며 그를 배우의 길로 이끌었다고 털어놔 관심을 드높인다.

 

또한 류승수는 ‘공황 고수’의 면모를 보이며 시선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그는 30년째 공황 장애를 앓고 있는 것은 물론, 요즘은 갱년기까지 겪고 있다고 토로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고. 이어 그는 주차장에서 즉석 밥을 사 들고 가다 펑펑 운 사연을 털어놓으며 모두를 ‘웃프게’ 했다고 전해진다.


이와 함께 류승수는 이색 이력을 공개하며 무궁무진한 매력을 뽐낸다. 그는 이미 두 권의 책을 출간한 베스트셀러 작가였던 것. 그는 새로운 장르의 책 출간 계획을 밝혔는데 뜻밖의 제목에 모두가 폭소했다는 후문.


그런가 하면 이번 방송에는 류승수를 비롯해 박선주, 이다지, 박지우가 등장해 각 분야의 ‘최고 쓰앵님’다운 입담과 역대급 웃음을 예고하며 기대를 증폭시킨다.


더불어 이번 주 스페셜 MC로 하성운이 합류, 눈치 빠른 진행과 감미로운 노래 등 혹독한 MC 신고식을 치르며 스튜디오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을 예정이다.


류승수의 ‘맴찢’을 유발하는 마성의 매력은 오는 15일 수요일 밤 11시 10분 방송되는 ‘라디오스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jtnpress@daum.net


즐거운 문화생활 JTN 미디어(주) / 연예·문화 전문 뉴스 JTN 뉴스


[ⓒ 1+α 문화미디어 JTN NEWS(www.jtn.co.kr) 무단전재&배포 금지]

  • 작성자 : 윤하나 기자 press@jtn.co.kr
  • 기사입력 : 2019-05-14 20:00

추천 기사

대화
[TV/방송] 유희경 작가 "정지훈 ..
[TV/방송] JTBC ‘찰떡콤비’ 박명수 ..
[TV/방송] '악플의 밤' 천명..
[TV/방송] OCN '미스터 기간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