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STAR > TV/방송

[TV/방송] 박성광, 16시간 특수 분장 끝에 송해로 파격 변신

MBN '송해야 고향 가자', 11일 밤 11시 방송




[JTN뉴스 윤하나 기자] 개그맨 박성광이 방송인 송해로 깜짝 변신한다.


11일과 12일 밤 11시에 방송되는 MBN 추석 특집 다큐 '송해야 고향 가자'에서는 박성광이 대선배 송해의 삶을 돌아보기 위해 ‘본격 송해 복제(?) 프로젝트’에 참여한다.


송해는 “전시상황에서 잠시 피난 온 사이 휴전이 된 바람에 70년이 넘는 세월 동안 실향민으로 살았다”면서 “올해는 꼭 고향에서 추석을 보내고 싶다”라고 소원을 밝혔다. 이에 개그맨 후배 엄용수와 박성광, 트로트 가수 한여름 등 안타까운 마음을 드러냈던 후배들이 그의 바람을 이루기 위해 ‘송해 고향 땅 밟기 프로젝트’를 결성했다.


11일(오늘) 1부 방송에서 박성광은 젊은 송해로 돌아가 송해의 삶을 조명할 예정이다. 특히 박성광은 장장 16시간에 걸쳐 특수 분장을 진행한 후 ’30대 송해’로 변신하기 위해 역대급 파격 변신을 예고했다. 


송해로 변신해 그의 인생사를 살펴본 박성광은 “평소 모든 개그맨들의 우상이자, 존경하는 송해 선생님과 함께 할 수 있어서 너무 영광이다. 송해 선생님께서 실망하시지 않게 이번 추석은 곡 고향에서 보내실 수 있으면 좋겠다”라고 전했다.


송해 역시 “이번 추석에는 왠지 고향을 갈 수 있을 것 같은 느낌이 든다. 고향 땅을 밟는 날을 위해 악착같이 건강관리를 하고 있다”면서 “꼭 황해도 재령에서 전국노래자랑을 하고 싶다”고 들뜬 마음을 감추지 못했다.


MBN '송해야 고향 가자'는 ‘송해 고향 땅 밟기’ 프로젝트로 기획된 2부작 추석 특집 다큐로, 93세 희극인 송해의 고향 가기 소동극을 통해 남과 북의 현주소와 한 인간의 희망과 비애를 조망하는 프로그램이다.


MBN 추석 특집 다큐 '송해야 고향 가자'는 1부는 11일(오늘) 밤 11시에 방송 된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jtnpress@daum.net


즐거운 문화생활 JTN 미디어(주) / 연예·문화 전문 뉴스 JTN 뉴스


[ⓒ 1+α 문화미디어 JTN NEWS(www.jtn.co.kr) 무단전재&배포 금지]

  • 작성자 : 윤하나 기자 press@jtn.co.kr
  • 기사입력 : 2019-09-11 14:22

추천 기사

대화
[TV/방송] 유희경 작가 "정지훈 ..
[TV/방송] JTBC ‘찰떡콤비’ 박명수 ..
[TV/방송] '악플의 밤' 천명..
[TV/방송] OCN '미스터 기간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