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STAR > TV/방송

[TV/방송] ‘차이나는 클라스' 국경없는 의사생활!

재난 현장에서 성형외과 의사가 필요한 이유는?




[JTN뉴스 정세영 기자] '국경없는의사회' 그들이 사는 세상이 공개된다.


30일 방송되는 JTBC ‘차이나는 클라스-질문 있습니다’(이하 ‘차이나는 클라스’)에서는 ‘국경없는의사회’의 구호활동가 김결희, 이재헌이 강연자로 나선다. ‘국경없는의사회’는 전쟁, 질병, 자연재해 등으로부터 고통받는 사람들을 구호하는 국제 인도주의 의료단체다. 1971년부터 지금까지 전 세계 70여 개국에서 활동하고 있다. 


성형외과 전문의인 김결희, 정형외과 전문의 이재헌은 2016년 첫 활동을 시작으로 의료 환경이 열악한 지역을 다니며 구호 활동을 펼쳐왔다. 총탄과 폭탄이 쉴 새 없이 날아드는 위험천만한 곳을 제 발로 찾아가는 두 사람의 이야기가 공개된다.

 

최근 ‘차이나는 클라스’ 녹화에서 스튜디오에 두 개의 의자가 등장하자, 학생들은 '컬래버 강연'이라는 단서 아래 강연자에 대한 다양한 추측을 펼쳤다. 실루엣만 보이는 사진을 두고 다양한 의견이 쏟아져 나왔다. 이윽고 '올 블랙' 복장과 투 블록 컷의 범상치 않은 비주얼을 가진 두 명의 강연자 김결희, 이재헌이 등장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두 사람은 "국경없는의사회의 특징은 정치, 종교 등에 구애받지 않고 오로지 ‘의료행위’에 초점을 맞춘다"라고 전했다. 그렇다면 재난과 전쟁의 현장에서 성형외과 의사는 어떤 일을 할까. 김결희 활동가는 2016년 나이지리아에서 이름도 생소한 ‘노마(Noma)’ 병에 걸린 환자들을 만났다. ‘노마’란 5세 미만의 아동에게서 주로 나타나는 병으로, 입 안 염증으로 시작해 얼굴 조직을 녹이는 무서운 감염성 질환이다. 발병 초기에 항생제로 잡을 수 있는 병임에도 불구하고, 나이지리아에서는 치사율이 90%에 육박해 ‘가난의 얼굴(Face of Poverty)’로 불린다는 사실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학생들의 눈시울을 적신 노마 프로젝트에 대한 이야기는 본 방송에서 공개된다.


국경없는의사회 김결희, 이재헌 구호활동가와 함께하는 JTBC ‘차이나는 클라스-질문 있습니다’는 6월 30일 밤 11시에 확인할 수 있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jtnpress@daum.net


즐거운 문화생활 JTN 미디어(주) / 연예·문화 전문 뉴스 JTN 뉴스


[ⓒ 1+α 문화미디어 JTN NEWS(www.jtn.co.kr) 무단전재&배포 금지]

  • 작성자 : 정세영 기자 press@jtn.co.kr
  • 기사입력 : 2020-06-30 10:35

추천 기사

대화
[TV/방송] 여수시 5번째 관광 웹드라..
[TV/방송] JTBC ‘위대한 배태랑’ 현..
[TV/방송] '자연스럽게' 허훈..
[TV/방송] ‘위대한 배태랑’, 6월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