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STAR > TV/방송

[TV/방송] ‘미씽: 그들이 있었다’ 안소희, 납치 당했다!

‘양 손 포박+실신’ 긴장감 폭발



[JTN뉴스 박선후 기자] ‘미씽: 그들이 있었다’ 안소희가 납치돼 긴장감을 폭발시킨다.


눈을 뗄 수 없는 흥미진진한 전개와 주조연을 막론한 배우들의 열연, 몰입도 높은 연출의 삼박자를 두루 갖추며 연일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하고 있는 OCN 토일 오리지널 ‘미씽: 그들이 있었다’가 오늘(27일) 방송을 앞두고, 안소희(이종아 역)가 절체절명의 위기 상황에 빠진 스틸을 공개해 이목을 집중시킨다.


앞서 김욱(고수 분)은 김남국(문유강 분), 장명규(강승호 분)의 죽음과 최여나(서은수 분)의 실종이 모두 왕실장(김낙균 분)의 소행임을 알게 됐다. 이후 김욱은 왕실장에게 전면전을 선포하고, 장판석(허준호 분), 이종아(안소희 분)와 뭉쳐 그가 운영하는 냉동창고 운영에 문제를 일으켜 그를 당혹케 했다. 이후 왕실장은 이를 김욱이 벌인 짓임을 알고 분노를 터트려 향후 전개에 궁금증을 고조시켰다.  


그런 가운데, 공개된 스틸 속 안소희가 일촉즉발 위기 상황에 처해 긴장감을 자아낸다. ‘왕실장’ 김낙균이 안소희를 납치한 것. 안소희는 두 손이 모두 결박당한 채 정신을 잃은 모습. 창백해진 그의 안색이 보는 이들의 걱정을 자아낸다. 무엇보다 극중 김낙균은 자신의 이득을 위해 일말의 양심의 가책도 없이 서은수, 문유강, 강승호(장명규 분)을 납치, 살해한 바 있다. 이에 김낙균에게 납치된 안소희가 무사할 수 있을지, 그가 또 다른 희생양이 되는 것은 아닐지 긴장감을 폭발시킨다.  


이와 함께 고수는 안소희가 납치된 장소에 모습을 드러내 이목을 집중시킨다. 고수는 김낙균의 눈을 피해 현장의 상황을 살피고 있는 모습. 과연 그가 안소희를 구할 수 있을지 나아가 서은수, 문유강, 강승호의 실종, 죽음의 비밀을 밝혀낼 수 있을지 오늘(27일) 방송에 귀추가 주목된다.


‘미씽: 그들이 있었다’ 제작진 측은 “극중 고수와 김낙균의 본격적인 맞대결이 시작된다”이라고 전하며 “이 과정에서 한 치 앞도 알 수 없는 예측불가의 전개가 펼쳐질 예정이니 오늘(27일) 방송을 기대해 달라”고 전해 관심을 높였다.


OCN 토일 오리지널 ‘미씽: 그들이 있었다’는 실종된 망자들이 모인 영혼 마을을 배경으로, 사라진 시체를 찾고 사건 배후의 진실을 쫓는 미스터리 추적 판타지. 오늘(27일) 밤 10시 30분에 8회가 방송한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jtnpress@daum.net


즐거운 문화생활 JTN 미디어(주) / 연예·문화 전문 뉴스 JTN 뉴스


[ⓒ 1+α 문화미디어 JTN NEWS(www.jtn.co.kr) 무단전재&배포 금지]

  • 작성자 : 박선후 객원기자 jtn@jtn.co.kr
  • 기사입력 : 2020-09-27 16:18

추천 기사

대화
[TV/방송] '내가 가장 예뻤을 때' 오늘(1..
[TV/방송] '차이나는 클라스’ 광복절 특집-..
스폰서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