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STAR > TV/방송

[TV/방송] ‘법쩐’ 최정인, 이선균X문채원 ‘명회장’ 무너뜨리기 역’쩐’의 발판!

신문성, 이선균 교도소 생활 일등 공신으로 활약!




[JTN뉴스 박선후 기자] 배우 최정인이 ‘법쩐’에서 이선균, 문채원과 함께 본격적인 ‘명회장’ 무너뜨리기에 역’쩐’의 발판을 세웠다. 배우 신문성은 이선균의 교도소 생활에 일등 공신으로 활약하며 시청자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최정인과 신문성은 지난 27일 방송된 SBS 금토드라마 '법쩐'(김원석 극본, 이원태 연출)에서 은용(이선균 분), 박준경(문채원 분)과 협력하는 부장검사 함진 역으로, 용의 교도소 생활을 도와주는 권주임 역으로 분해 존재감을 과시했다.


진은 준경이 자신과 만난 뒤 사고를 당한 것에 대한 죄책감을 안고 용과 마주한다. 진은 과거 황기석(박훈 분)에게 뒤통수를 맞아 사건을 날린 경험이 있어 복수를 꿈꿔온 상황. 그는 기석이 사건의 배후에 있는 것을 말하며 용에게 “내 앞에선 진술 거부권? 그딴 건 개나 주고 서로 협조합시다”라며 은은한 카리스마를 풍겼다.


진의 진심을 듣고 용은 진에게 협력하기로 마음먹고 본격적으로 명회장(김홍파 분) 무너뜨리기를 시작하기로 했으나 기석은 진을 부장검사로 승진 발령하면서 시작부터 난관에 봉착한다. 그러나 이들은 인천에서 다시 모이게 돼 명회장의 주가 조작을 밝히기 위한 역’쩐’의 발판을 마련한다.


그런가 하면, 권주임은 용이 수감된 교도소의 주임으로 수감자들에게 돈을 뜯는 사람이다. 그러나 용은 “딱 맞게 봐둔 놈이 있다”며 권주임의 주변을 돈으로 압박한다. 용에게 굴복하게 된 권주임은 용이 교도소 생활을 하면서 외부와 연락과 심부름을 해주는 등 일등 공신으로 활약한다.


이들의 활약으로 용은 기석과 마주하며 새로운 반격의 시작을 알렸다. 이들의 연기를 본 시청자들은 “진 역할 배우 누구인가요?”, “진의 담담하면서 현실적인 연기가 너무 좋았어요”, “귀에 쏙쏙 박히는 딕션이 좋아서 몰입도 진짜 대박”, “권주임 생활 연기 짱이다”, “저분 자주 보이는 것 같은데 시선 강탈” 등 최정인, 신문성 배우의 활약에 대한 다채로운 반응을 보였다. 


최정인은 SBS 금토드라마 ‘법쩐’ 출연에 앞서, MBC ‘닥터로이어’, ‘JTBC ‘나의 해방일지’에서 활약하며 현실감 있는 연기로 대중에 자신의 존재감 알려왔다. 신문성은 최근 넷플릭스 오리지널 ‘야차’와 넷플릭스 시리즈 ‘썸바디’에서도 활약하며 열일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이처럼, 최정인, 신문성 배우가 활약하는 SBS 금토드라마 ‘법쩐’은 '법'과 '쩐'의 카르텔에 맞서 싸우는 '돈 장사꾼' 은용과 '법률 기술자' 준경의 통쾌한 복수극이다.


한편, 최정인, 신문성이 속한 와이드에스컴퍼니는 김영광, 최태환, 정수한, 최성원 등이 소속된 배우 전문 매니지먼트사이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jtnpress@naver.com


즐거운 문화생활 JTN 미디어(주) / 연예·문화 전문 뉴스 JTN 뉴스


[ⓒ 1+α 문화미디어 JTN NEWS(www.jtn.co.kr) 무단전재&배포 금지]

  • 작성자 : 박선후 객원기자 jtn@jtn.co.kr
  • 기사입력 : 2023-01-28 17:55

추천 기사

대화
[TV/방송] '사랑이라 말해요', 김영광-이..
[TV/방송] 지니 TV 오리지널 ‘딜리버리맨’ 최태..
스폰서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