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STAR > TV/방송

[TV/방송] '최악의 악', 메인 포스터 & 메인 예고편 폭발적 반응!

"이 조합 찬성" 지창욱-위하준이 선보이는 스타일리시 범죄 액션!



[JTN뉴스 윤하나 기자] 디즈니+의 오리지널 시리즈 '최악의 악'이 시선을 뗄 수 없는 강렬한 비주얼의 메인 포스터와 메인 예고편을 공개함과 동시에 폭발적인 반응을 불러일으켜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공개된 메인 포스터는 각기 다른 인상으로 강렬함을 풍기는 지창욱과 위하준의 상반된 모습이 시선을 사로잡는다. 위험천만한 작전에 모든 것을 걸고 뛰어드는 악바리 경찰 ‘준모’(지창욱)는 치열한 싸움을 벌인 듯한 모습으로 먼 곳을 바라보고 있어, 그에게 닥친 상황에 대한 궁금증을 불러 일으킨다. 


여기에 강남연합의 보스 ‘기철’(위하준)의 카리스마 넘치는 모습은 성공을 향한 집념으로 결국 조직을 이끌게 된 그의 존재감을 체감하게 해준다. 이처럼 각 캐릭터의 독보적인 개성으로 무장한 두 사람은 아슬아슬한 경계선 위, 날카로운 심리전을 펼치며 스토리의 재미를 더욱 풍성하게 만들 예정이다. 


특히 포스터의 하단에는 긴 복도 위 일촉즉발의 상황에서 벌어지는 액션 또한 함께 예고하고 있어 '신세계', '헌트' 제작진이 선사하는 강렬하고 스타일리시한 범죄 액션에 대한 기대를 더한다. 이를 향해 “여기가 연기맛집 액션장인 지창욱의 스타일리쉬 언더커버 범죄액션물의 탄생지라죠? 크”(인스타그램 yonh****), “와 카리스마 미쳤다”(인스타그램 wiha****), “디즈니 볼 거 많아진다!”(유튜브 wdbz****) 등의 반응이 이어지며 글로벌 팬덤을 이끄는 두 배우의 압도적 화력을 보여주고 있다.


“티저 예고편부터 메인 예고편까지 풀릴 때마다 긴장감이 점점 증폭되는 게 최고네요! 시간아 빨리 가라~~”(유튜브 ra****), “내 이름 의정이 하고 싶네유~ 미친 케미~ 대박 가즈아~”(인스타그램 now0****), “박준모 데리고 와~”(인스타그램 but****) 등 뜨거운 반응이 이어지고 있는 메인 예고편은 매순간 호흡까지 살아있는 액션 시퀀스의 생동감과 배우들의 폭발적인 열연이 느껴져 카타르시스를 전한다. “한번 물면 놓지 않는 놈” 이라고 소개되는 ‘준모’가 놓칠 수 없는 제안을 받아들이며 위험천만한 작전에 뛰어드는 모습으로 시작된다. 강남연합 보스 ‘기철’의 신뢰를 얻기 위해 위기 상황에 뛰어드는 준모. 몸을 사리지 않는 혈투 액션을 선보인 준모가 결국 “나도 너 믿는다”라는 답변을 얻어내는 듯한 모습은 다음 전개에 대한 궁금증을 자극시킨다. 


또한 “정기철 만나라면 만나고 심리전 하라면 하겠습니다. 이 미친 수사만 빨리 끝날 수만 있으면요” 라며 직접 해결을 위해 나서는 엘리트 경찰이자 준모의 아내인 ‘의정’(임세미)의 합류로 사건은 더욱 혼돈의 소용돌이에 서게 되며, 한치 앞도 예상할 수 없는 이들이 펼쳐 나갈 서사를 향한 기대감을 고조시킨다. 여기에 거대 카르텔의 핵심 유통책 ‘해련’(김형서)의 등장 또한 시선을 사로잡는다. 그는 ‘준모’를 향한 남다른 감정의 변화를 겪는 인물인 만큼 모든 관계를 뒤흔들 것을 예고해 흥미를 더한다.


특히 “나 돌아갈 수 있어. 돌아갈 수 있어” 다짐하듯 속삭이는 ‘준모’의 모습은 그가 겪어낼 감정의 폭풍과 혼란, 그리고 이후 어떤 선택을 하게 될지 등에 호기심을 자아낸다.


디즈니+의 오리지널 시리즈 '최악의 악'은 1990년대, 한-중-일 마약 거래의 중심 강남 연합 조직을 일망타진하기 위해 경찰 ‘준모’(지창욱)가 조직에 잠입 수사하는 과정을 그린 범죄 액션 드라마 로 지창욱, 위하준, 임세미 등 대한민국 대표 배우들이 총출동해 뜨거운 화제를 모으고 있다. 여기에 '부당거래', '범죄와의 전쟁', '신세계' 등 범죄 장르 영화의 조감독을 거쳐 전 세대가 공감하는 진하고 뜨거운 멜로 '남자가 사랑할 때'로 데뷔한 한동욱 감독의 차기작으로 강렬하고 새로운 작품의 탄생을 예고하며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 또한 541만 관객을 동원한 영화 '의형제'를 통해 인물 간의 심리를 섬세하게 그려낸 각본으로 평단과 대중의 호평을 받았던 장민석 작가가 참여해 또 한 번 깊이 있는 스토리텔링을 선사할 예정이다. 전 세계의 심장을 뛰게 할 강렬하면서도 개성 넘치는 액션과 반전을 거듭하는 스토리, 그리고 1990년대를 완벽하게 재현한 웰메이드 프로덕션까지 모두 갖춘 하반기 최고의 기대작 '최악의 악'은 오는 9월 27일 오직 디즈니+에서 확인할 수 있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jtnpress@naver.com


즐거운 문화생활 JTN 미디어(주) / 연예·문화 전문 뉴스 JTN 뉴스


[ⓒ 1+α 문화미디어 JTN NEWS(www.jtn.co.kr) 무단전재&배포 금지]

  • 작성자 : 윤하나 기자 press@jtn.co.kr
  • 기사입력 : 2023-09-12 18:07

추천 기사

대화
[TV/방송] 디즈니+ '한강', 남태우 캐스..
[TV/방송] 웨이브 오리지널 '악인취재기'..
스폰서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