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STAR > TV/방송

[TV/방송] ‘라디오스타’ 박하나, 연기하다 몸 사린 사연은!?

일용엄니 성대모사-축구 개인기 공개




[JTN뉴스 윤보라 기자] ‘라디오스타’에 출연한 ‘국민 딸’ 박하나가 ‘오뚜기 장녀’ 함연지를 때리는 연기를 하다 몸을 사리게 된 사연을 공개해 궁금증을 유발한다. 반면 그는 “몸을 사리지 않는다”고 어필하며 일용엄니 성대모사와 축구 개인기를 공개했는데, 김구라로부터 “짓궂던 시절엔 뼈도 못 추리는 개인기”라는 평(?)을 받아 웃음을 터트리게 할 예정이다.


13일 방송되는 MBC ‘라디오스타’는 김영옥, 박하나, 이유진, 쯔양이 출연하는 ‘어쩌다 국민가족’ 특집으로 꾸며진다. 스페셜 MC로 배우 봉태규가 함께해 더욱 풍성한 웃음을 만들었다.


박하나는 “몸개그는 보여드릴 자신이 있지만, 토크쇼는 자신이 없다”라며 시작부터 개인기를 투척했다. 일용엄니 성대모사를 본 김구라는 “짓궂던 시절엔 뼈도 못 추리는 개인기”라고 혹평(?)을 해 웃음을 자아냈다. 박하나는 신발을 벗고 맨발 투혼으로  축구 개인기에 나섰고, 바지까지 접어 올려 예능 캐릭터를 향한 열망을 드러냈다.


‘몸 고생 연기 전문’ 박하나는 “200대는 맞았다”라면서 이날 숱한 드라마에서 겪은 난투극 이야기보따리를 풀었다. 제일 짠 내 나게 맞은 연기를 묻자, 그는 “소금으로 맞아 봤다”라면서 여름과 겨울에 맞은 소금 맛(?) 비교까지 더했다. 또 ‘악녀 전문’ 배우로 연기대상을 받은 이유리에게 두손 두발을 다 든 사연도 공개해 호기심을 자극했다.


연기에 몸을 사리지 않는 박하나가 유일하게 몸을 사린 상대가 있다고 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드라마 ‘빛나라 은수’에서 만난 ‘오뚜기 그룹’ 장녀이자 배우 함연지였던 것. 함연지를 신인 배우인 줄로만 알았다는 박하나는 함연지를 때리는 촬영을 앞두고 오뚜기 장녀라는 사실을 알게 됐다고. 그는 “손이 차지더라”라며 함연지와의 난투극 연기 소감을 더해 웃음을 안겼다.


박하나는 SM엔터테인먼트 연습생 출신이라는 사실도 밝혀 눈길을 끌었다. 가수의 꿈을 품고 SM 연습생 오디션에 합격해 동방신기, 슈퍼주니어, 소녀시대와 함께 연습생으로 활동했다는 것. 박하나가 SM이 아닌 다른 기획사에서 만든 혼성그룹 퍼니로 데뷔한 이유가 궁금한 가운데, 흑역사가 된 퍼니 시절 생목 라이브 영상이 공개돼 웃음을 자아냈다.


박하나는 현실에서 미저리 같은 사랑을 꿈꾼다며 이상형이 집착남이라고 해 놀라움을 안겼다. 심지어 “백수여도 괜찮다. 연락만 잘해주면 된다”라는 박하나의 연애 스타일에 모두가 기함한 가운데, 옆에 있는 이유진의 반응에 박하나가 “그냥 싫다고 말해”라고 버럭해 그 이유를 궁금케 한다.


박하나의 몸 사리지 않는 예능 캐릭터 활약과 ‘오뚜기 장녀’ 함연지와의 에피소드는 13일 방송되는 ‘라디오스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윤보라 기자 borano1@hanmail.net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jtnpress@naver.com


즐거운 문화생활 JTN 미디어(주) / 연예·문화 전문 뉴스 JTN 뉴스


[ⓒ 1+α 문화미디어 JTN NEWS(www.jtn.co.kr) 무단전재&배포 금지]

  • 작성자 : 윤보라 기자 press@jtn.co.kr
  • 기사입력 : 2023-09-13 07:54

추천 기사

대화
[TV/방송] 디즈니+ '한강', 남태우 캐스..
[TV/방송] 웨이브 오리지널 '악인취재기'..
스폰서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