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STAR > TV/방송

[TV/방송] '악인전기' 신하균, 열연 예고 첫 스틸컷 공개

신하균은 어떻게 악인이 되는가




[JTN뉴스 윤보라 기자] ‘악인전기’ 신하균의 연기 변주가 기대되는 첫 스틸컷이 공개됐다.


10월 14일 첫 공개되는 지니 TV 오리지널 드라마 ‘악인전기’는 절대 악인을 만난 생계형 변호사가 엘리트 악인으로 변모하는 이야기를 담은 범죄 누아르 드라마다. ‘종이달’ ‘마당이 있는 집’ ‘남남’ 등 지니 TV 웰메이드 콘텐츠 라인업을 잇는 작품으로 관심을 받고 있다.


그 중심에서 신하균은 악인으로 변모하는 캐릭터 한동수를 맡아 다채로운 연기 변주를 예고한다. 극 중 한동수는 생면부지의 재소자에게 무작정 면회 신청을 해 일을 따내는 생계형 변호사이다. 그런 그의 삶은 범죄조직 2인자 서도영(김영광 분)을 만나며 뒤흔들리고, 선을 넘어 악의 세계로 발을 딛게 된다. 하나의 극 안에서 선악의 두 얼굴을 모두 보여줄 신하균의 열연이 기대되는 대목이다.


공개된 스틸컷에는 생계형 변호사로 열심히 살아가던 한동수가 한 사건에 휘말리며 펼쳐지는 감정적 변화가 담겨 있다. 구치소 안에서 한동수는 미소를 지으며 재소자를 상대하고 있다. 사무장 출신에 거대 로펌 소속도 아닌 그는 돈을 벌기 위해 직접 발로 뛰며 일을 구하고 있다. 이어지는 스틸컷에는 두려움과 불안감에 휩싸인 한동수의 모습이 담겨 있어, 그의 일상에 변화가 찾아왔음을 짐작하게 한다. 그가 발을 걸친 위험한 사건은 무엇일지, 이로 인해 한동수가 어떻게 악인이 되어갈지 궁금증을 자극한다.


앞서 공개된 한동수의 캐릭터 티저, 포스터 속에서 신하균은 선악의 경계에 선 한동수의 모습을 강렬하게 담아내며 이목을 집중시켰다. “한 번 느껴 봐. 당하는 게 어떤 건지, 밟히는 게 어떤 건지”라는 대사는 단순한 악인이 아닌, 신하균이 그려낼 드라마틱한 악인 탄생 과정을 궁금하게 했다. 매 작품 연기로 대중의 고개를 끄덕이게 한 신하균이 이번에는 어떤 소름 돋는 연기로 새로운 악인 캐릭터를 만들지 기대가 쏠리고 있다.


‘악인전기’ 제작진은 “신하균이 악으로 변모하는 한동수의 모습을 구현하기 위해 대사 한 마디, 숨소리 하나까지도 치밀하게 고민하고 계산해 연기에 임했다. 한동수라는 캐릭터가 표현하기 어려울 수 있는데 ‘역시 신하균!’이라는 감탄이 절로 나왔다. 악으로 물들어가는 신하균의 다채로운 얼굴을 만나볼 수 있는 ‘악인전기’에 많은 관심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신하균의 연기력이 폭발할 지니 TV 오리지널 드라마 ‘악인전기’는 10월 14일 지니 TV, 지니 TV 모바일, ENA를 통해 첫 공개되며, 매주 토, 일요일 밤 10시 30분 공개된다.




윤보라 기자 borano1@hanmail.net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jtnpress@naver.com


즐거운 문화생활 JTN 미디어(주) / 연예·문화 전문 뉴스 JTN 뉴스


[ⓒ 1+α 문화미디어 JTN NEWS(www.jtn.co.kr) 무단전재&배포 금지]

  • 작성자 : 윤보라 기자 press@jtn.co.kr
  • 기사입력 : 2023-09-13 17:46

추천 기사

대화
[TV/방송] 디즈니+ '한강', 남태우 캐스..
[TV/방송] 웨이브 오리지널 '악인취재기'..
스폰서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