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STAR > TV/방송

[TV/방송] ‘열녀박씨 계약결혼뎐’ 이세영-배인혁, 제대로 한 판 맞붙는다?!

심상치 않은 일촉즉발 순간 발발




[JTN뉴스 정세영 기자] MBC 새 금토드라마 ‘열녀박씨 계약결혼뎐’ 이세영과 배인혁이 제대로 한 판 맞붙는 ‘길거리 한복판 불꽃 대치 샷’으로 일촉즉발을 예고한다.


오는 11월 24일 밤 9시 50분 첫 방송되는 MBC 새 금토드라마 ‘열녀박씨 계약결혼뎐’은 죽음을 뛰어넘어 2023년 대한민국에 당도한 19세기 욕망 유교걸 박연우와 21세기 무감정 끝판왕 강태하의 금쪽같은 계약결혼 스토리를 담은 드라마다.


이세영은 ‘열녀박씨 계약결혼뎐’에서 2023년 대한민국에 당도한 조선 유교걸이자 강태하(배인혁)와 계약 결혼으로 얽히는 박연우 역을, 배인혁은 감정보단 논리를 우선시하는 철벽남이자 SH그룹 부대표 강태하 역을 맡아 열연한다. 두 사람은 19세기 조선과 21세기 현대를 넘나들며 애틋하게 인연을 맺어가는 모습을 통해 다채로운 매력을 발산한다.


이와 관련 이세영과 배인혁이 한 치의 양보도 없이 팽팽하게 맞선 채 날 선 대립을 벌이는 ‘살벌한 기싸움’ 현장이 포착됐다. 극 중 강태하(배인혁)가 박연우(이세영)를 쫓아와 가로막는 장면. 길을 걸어가던 박연우는 강태하가 돌려세우자 날카로운 눈빛으로 노려보고 강태하는 허리에 손을 올린 채 당당하게 맞선다.


하지만 이내 박연우가 기세등등한 표정으로 강태하를 바라보다 순간 머리로 강태하의 턱을 박아버리는 것. 갑작스러운 돌발 상황에 억울한 심정을 드러내는 강태하와 강태하를 무덤덤하게 응시하는 박연우가 심상치 않은 분위기를 자아내면서, 박연우가 강태하를 공격하게 된 이유는 무엇일지, 두 사람의 기 싸움은 어떤 파장을 불러일으킬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이세영과 배인혁은 ‘길거리 한복판 불꽃 대치 샷’ 장면을 실감나게 표현하기 위해 일찍부터 촬영장에 도착해 합을 맞춰보며 연습을 거듭하는 열정을 쏟아냈다. 무엇보다 다소 격한 몸싸움을 표현해야 했던 만큼 자연스러운 동선과 즉각적인 반응 등 세심한 연기합이 이뤄져야 했던 상태. 이세영과 배인혁은 머리로 턱을 박는 타이밍부터 턱을 맞아 나가떨어지는 포즈까지 꼼꼼하게 분석하며 의견을 주고받는데 이어 본 촬영에서는 몸을 사리지 않고 열연을 펼쳐 생동감 넘치는 장면을 완성했다.


제작진은 “‘열녀박씨 계약결혼뎐’은 로맨틱 코미디의 정석답게 극 초반 이세영과 배인혁이 색다른 ‘티키타카 케미’를 발산하며 흥미를 돋울 것”이라며 “이세영과 배인혁이 악연처럼 보이지만 실제로는 끈끈한 인연으로 연결된 박연우-강태하를 어떻게 맛깔스럽게 그려낼지 지켜봐 달라”고 밝혔다.


한편 MBC 새 금토드라마 ‘열녀박씨 계약결혼뎐’은 동명의 ‘네이버웹소설 <열녀박씨 계약결혼뎐> [작가 김너울]’을 원작으로 한 작품. ‘내 뒤에 테리우스’, ‘자체발광 오피스’ 등에서 감각적인 연출력을 뽐낸 박상훈 감독과 ‘아내 스캔들-바람이 분다’에서 톡톡 튀는 상상력을 보여준 고남정 작가, 탄탄한 연기력을 지닌 대세 배우 이세영과 배인혁의 의기투합으로 화제를 모으고 있다. 오는 11월 24일 밤 9시 50분에 첫 방송된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jtnpress@naver.com


즐거운 문화생활 JTN 미디어(주) / 연예·문화 전문 뉴스 JTN 뉴스


[ⓒ 1+α 문화미디어 JTN NEWS(www.jtn.co.kr) 무단전재&배포 금지]

  • 작성자 : 정세영 기자 press@jtn.co.kr
  • 기사입력 : 2023-11-20 15:38

추천 기사

대화
[TV/방송] '사랑한다고 말해줘' 정우성, ..
[TV/방송] ’나 혼자 산다‘ 이장우, 모닝 족발 ..
스폰서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