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STAR > TV/방송

[TV/방송] 티빙 '운수 오진 날', 압도적인 스릴과 서스펜스!

이토록 강렬한 살인 동행 스릴러의 탄생 ‘뜨거운 반응’




[JTN뉴스 윤보라 기자] 티빙 오리지널 시리즈 '운수 오진 날'이 압도적인 스릴과 서스펜스로 전율을 안겼다.


티빙 오리지널 시리즈 '운수 오진 날'이 지난 24일, 뜨거운 반응 속에 Part1(1~6화) 전편을 공개했다. 평범한 택시기사 오택(이성민 분)과 잔혹한 연쇄 살인마 금혁수(유연석 분)의 위험한 동행, 아들을 죽인 자를 쫓는 황순규(이정은 분)의 외로운 추적이 제대로 휘몰아쳤다. 거침없는 전개와 예측불가 반전 속, 배우들의 빈틈없는 연기는 극의 몰입도를 최고조로 끌어 올렸다.


'운수 오진 날' Part1(1~6화)에서는 오택의 ‘꿈빨’ 죽이는 하루가 시작됐다. 돼지꿈의 기운 덕분인지 그의 인생에 최고로 운수 좋은 날이 펼쳐지는 듯했다. 딸 승미(정찬비 분)의 등록금 마련에 고민하는 찰나, 100만 원에 묵포행을 제안한 장거리 손님을 태우게 된 오택은 속으로 쾌재를 불렀다. 하지만 그것은 곧 ‘악몽’의 시작이었다. 금혁수라는 자는 묵포에 밀항을 위해 가는 것이라고 밝히며, 자신이 과거 사고로 고통을 못 느끼게 됐고 여러 사람을 죽여봤다는 등의 이상한 말과 행동으로 긴장감을 자아냈다.


오택은 금혁수의 정체를 수상하게 여겼지만 약속한 100만 원을 포기할 수 없었다. 잠시 휴게소에서 멈췄던 택시가 다시 출발했고, 금혁수는 학창시절 첫사랑 윤세나(한동희 분)에 대한 기억을 더듬으며 자신이 저지른 첫 번째 살인에 대해서 무용담처럼 늘어놓았다. 심상치 않은 위기를 감지한 오택은 택시의 위험 상황을 알리는 비상 방범등을 켠 채로 달렸다. 이를 발견한 두 남자가 그를 도우려 했지만 금혁수를 상대하기는 역부족이었다. 결국 탈출의 기회를 놓친 오택은 체념한 듯 숨 막히는 여정을 이어갔다. 금혁수는 계속 살인의 기억을 떠올렸고, 또 다른 피해자 남윤호(이강지 분)에 대한 이야기를 꺼냈다.


한편 그 시각, 죽은 남윤호의 엄마 황순규는 금혁수가 탄 묵포행 택시를 뒤쫓고 있었다. 이미 단순 자살로 수사가 종결됐지만, 황순규는 금혁수가 아들을 죽인 것이라고 믿었다. 

심지어 아들의 친구 정이든(박환석 분)이 만남을 약속한 뒤, 곧바로 의문의 화제 사고로 사망하게 되며 의구심을 더했다. 소식을 듣고 찾은 병원에서 황순규는 금혁수로 추정되는 실루엣을 보고 그의 행적을 따라가 보기로 했다. 담당 형사 김중민(정만식 분)에게도 수상한 정황들을 주장하며 수사를 요청했지만 누구도 그의 목소리를 들어주지 않았다. 황순규는 직접 진실을 밝히고, 진범을 잡겠다며 혼자만의 고독한 추격에 나섰다.


반면에 오택은 금혁수를 신고하지 못했다. 이에 금혁수는 비겁하고 나약해서 사랑하는 가족을 지킬 수 없을 거라며 그의 폐부를 찔렀다. 오택은 ‘가족’이라는 말에 순간적으로 용기와 분노가 일었고, 그의 택시는 고속도로를 탈주하더니 추락 후 전복됐다. 택시를 벗어난 두 사람의 대립은 극으로 점점 더 치달았다. 오택은 금혁수의 광기 어린 폭주에 탈출을 시도하며 멈출 수 없었던 처절한 동행에 브레이크를 걸었다.


'운수 오진 날'은 원작 웹툰의 짜임새 있는 구성과 스토리를 바탕으로 연출, 각본, 연기의 완벽한 시너지를 더하며 장르적 쾌감을 극대화했다. ‘묵포로 향하는 택시 안’이라는 한정적인 공간과 시간의 설정은 그 자체로 특별했고 또 새로웠다. 이제껏 본 적 없는 살인 동행 스릴러를 완성하며 웰메이드 장르물로 호평을 이끌었다. 무엇보다 ‘믿고 보는’ 이성민, 유연석, 이정은을 비롯한 배우들의 열연은 한시도 눈을 뗄 수 없었고 시종일관 손에 땀을 쥐게 했다. 오택, 금혁수, 황순규의 목숨을 건 주행이 변환점을 맞은 가운데 가속 페달을 밟을 Part2 공개에 대한 기대감을 고조시켰다.


공개 후 각종 SNS와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보는 내내 심장 쫄깃, 간만에 볼만한 장르물 나왔다” “웹툰을 다 보고 봤는데도 너무 흥미진진하다” “매회 엔딩이 미쳤음, 다음 화를 안 볼 수 없게 한다” “배우들 연기 좀 살살 했으면” “파트1은 완전 오택 수난기네” “유연석은 금혁수를 통째로 삼켜버린 듯” 등의 다양한 반응이 쏟아졌다.


한편, 티빙 오리지널 시리즈 '운수 오진 날'은 티빙에서 Part1(1~6화) 전편을 만나볼 수 있다.



윤보라 기자 borano1@hanmail.net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jtnpress@naver.com


즐거운 문화생활 JTN 미디어(주) / 연예·문화 전문 뉴스 JTN 뉴스


[ⓒ 1+α 문화미디어 JTN NEWS(www.jtn.co.kr) 무단전재&배포 금지]

  • 작성자 : 윤보라 기자 press@jtn.co.kr
  • 기사입력 : 2023-11-25 16:35

추천 기사

대화
[TV/방송] '사랑한다고 말해줘' 정우성, ..
[TV/방송] ’나 혼자 산다‘ 이장우, 모닝 족발 ..
스폰서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