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STAR > TV/방송

[TV/방송] '열녀박씨 계약결혼뎐’, 1회부터 눈 뗄 수 없이 휘몰아친 전개

이세영-배인혁,“운명의 소용돌이에 제대로 빠졌다!




[JTN뉴스 윤하나 기자] MBC 새 금토드라마 ‘열녀박씨 계약결혼뎐’ 이세영과 배인혁이 첫 회부터 폭발적인 단짠 서사로 운명적인 만남의 서막을 열었다.


지난 24일 방송된 MBC 새 금토드라마 ‘열녀박씨 계약결혼뎐’ 1회는 닐슨 코리아 기준 전국 5.6%, 수도권 5.3%, 2049 시청률 1.3%를 기록했다. 특히 극 중 강태하(배인혁)가 박연우(이세영)와의 첫날밤에 가슴 통증으로 죽음을 맞이하는 장면은 분당 최고 7%까지 치솟으며 동시간대 금토드라마 1위에 등극, 쾌조의 스타트를 끊었다.


‘열녀박씨 계약결혼뎐’ 1회에서는 조선시대 박연우(이세영)와 강태하(배인혁)의 반복되는 운명적인 만남과 함께 첫날밤에 남편을 잃은 박연우가 누군가에 의해 우물에 빠지면서 시공을 초월하게 되는 이야기가 담겼다.


먼저 한양 제일의 원녀 박대감댁 외동딸 박연우는 몰래 옷을 지어 판매하는 ‘호접 선생’으로 활동하며 아슬아슬한 이중생활을 이어갔다. 박연우의 부모는 혼기가 차도 혼인하지 않는 딸을 안타까워했지만, 박연우는 자신의 꿈인 옷 만드는 일에만 집중했다. 그러던 중 ‘호접 선생’으로서 명성이 하락하자 박연우는 유명한 광부(노총각)인 진사골 추남 도령에게 자신의 옷을 입혀 장가보내겠다는 야심으로 위장 잠입을 감행했고, 조선 강태하(배인혁)와 처음으로 마주했다. 하지만 이후 박연우가 지은 옷을 옹주마마가 입었다가 왕에게 발각됐고, 흉물스런 옷을 만든 자를 잡아들이라는 왕명으로 인해 박연우는 ‘강제 혼인’을 해야 하는 위기에 처했다.


박연우는 답답한 상황에서 야반도주에 나섰다가 또 한 번 강태하와 대면했고 자신의 슬픈 마음을 따뜻하게 어루만지는 강태하의 다정함에 이끌렸다. 하지만 박연우는 혼사가 들어온 강진사댁 추남 도령과 혼례를 올렸고, 첫날밤 추남 도령의 정체가 마음에 품었던 강태하라는 사실에 쾌재를 불렀다. 행복했던 순간도 잠시, 강태하는 박연우의 옷고름을 자르며 부부간의 이별을 고했고, 가슴에 병증이 있어 혼인하지 못했던 사연을 털어놨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박연우는 강태하와 부부의 연을 맺으려 했지만 결국 첫날밤 강태하는 피를 토하면서 쓰러져 유명을 달리했다. 그렇게 박연우는 남편을 잃은 깊은 슬픔에 잠겨있었지만, 순간 정체 모를 사람이 나타나 박연우를 납치해 우물에 빠트리려 했고, 그 순간 모든 시공간이 멈춰버렸다. 멈춤이 풀리자마자 박연우는 우물 안 소용돌이 속으로 깊게 빠져들어 갔고, 물속에서 조선 서방님인 강태하와 똑 닮은 남자와 마주하는 ‘충격 조우 엔딩’이 담겨 앞으로의 전개에 대한 기대감을 자아냈다.


무엇보다 이세영은 ‘열녀박씨 계약결혼뎐’ 1회에서 ‘사극 여신’다운 압도적인 활약을 펼쳤다. 이세영은 이조판서 박대감댁 외동딸이면서도 옷을 짓고 판매하는 ‘호접 선생’으로 이중생활을 하는 박연우 역을 입체적으로 소화했다. 자신이 하고 싶은 일 앞에서는 당당하게 의견을 피력하면서도 조선시대 여인으로서 어쩔 수 없이 한계에 부딪히는 복잡다단한 감정들을 섬세하게 표현한 것. 더욱이 첫날밤 남편을 잃고 애통해하는 모습부터 납치된 뒤 애처로운 눈빛으로 눈물을 흘리는 모습까지 진폭이 큰 여인의 심리를 결결이 살려 몰입감을 높였다.


배인혁은 가슴에 병증을 가진 사연 많은 조선 강태하 역으로 오롯이 분해 탄탄한 연기력을 입증했다. 배인혁은 오랜 시간 마음에 품고 있던 박연우 앞에서 수줍은 면모를 드러내다가도, 자신의 병 때문에 사랑하는 이가 고통받지 않도록 옷고름을 과감하게 잘라내는 강태하의 단호함을 촘촘하게 그려냈다. 주현영은 잔망스럽고 눈치백단인 박연우의 몸종 사월 역에 혼연일체한 연기로 극의 재미를 이끌었고 진경은 조선 강태하의 계모로 등장, 강렬한 카리스마를 드러내며 존재감을 빛냈다.


그런가 하면 고남정 작가는 ‘네이버웹소설 '열녀박씨 계약결혼뎐'’ 원작을 바탕으로 촘촘한 인물 관계를 구성하고 다채롭고 풍성한 스토리로 풀어내 맛깔스러운 필력을 증명했다. 1회 만에 박연우와 강태하의 운명적인 만남부터 첫날밤에 남편을 잃고 시공을 초월하게 되는 박연우의 삶까지 속도감 넘치는 전개를 펼친 것. 여기에 박상훈 감독은 세련된 연출과 감각적인 영상미로 단짠 서사를 돋보이게 만드는 신비로운 무드를 더했다. 박연우와 강태하가 대면하는 장면들에서는 꽃잎을 활용했고, 낙화놀이로 두 사람의 운명에 아름답고 환상적인 분위기를 덧입혔다. 또한 박연우가 납치돼 우물에 던져지기 전 시계를 떨어뜨리는 장면에서는 모든 사물의 움직임이 순간 정지된 숨죽이는 장면을 만들어냈고, 우물에 빠진 박연우가 소용돌이로 빨려 들어가다가 반전되어 다시 깨어나는 모습은 치밀한 시각 효과로 구현해 판타지를 강조했다.


첫 방송을 본 시청자들은 “영상미가 미쳤어요!”, “연우, 태하 너무 이쁘다!”, “연우가 태하 떠나보낼 때 같이 울었어요”, “진짜 절절한 서사다! 이렇게 애틋할 수가 있나”, “역시 믿보배 이세영! 마지막에 눈물 한 방울 흘릴 때 소름!”, “사극씬들 완전 그림이네! 너무 아름답다!”, “조선시대 여인의 삶을 박연우를 통해 보게 되네요. 인생 드라마 등극!”, “금토드라마는 이제 열녀박씨다!” 등 뜨거운 반응을 쏟아냈다.


한편 MBC 새 금토드라마 ‘열녀박씨 계약결혼뎐’ 2회는 11월 25일(오늘) 밤 9시 50분에 방송된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jtnpress@naver.com


즐거운 문화생활 JTN 미디어(주) / 연예·문화 전문 뉴스 JTN 뉴스


[ⓒ 1+α 문화미디어 JTN NEWS(www.jtn.co.kr) 무단전재&배포 금지]

  • 작성자 : 윤하나 기자 press@jtn.co.kr
  • 기사입력 : 2023-11-25 17:34

추천 기사

대화
[TV/방송] '사랑한다고 말해줘' 정우성, ..
[TV/방송] ’나 혼자 산다‘ 이장우, 모닝 족발 ..
스폰서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