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STAR > 스타집중조명

[스타집중조명] ‘이몽’ 이해영-허성태, 캐스팅 최종 확정

‘캐릭터 매력 200% 증폭’ 두 연기파 만남




[JTN뉴스 윤하나 기자] 3∙1운동 및 대한민국임시정부 수립 100주년 기념 드라마 ‘이몽’이 이해영-허성태의 캐스팅을 확정했다.


드라마 ‘이몽’은 일제강점기 경성과 만주 그리고 중국 상해를 배경으로 펼치는 첩보 멜로. 일본인에게 양육된 조선인 외과의사 이영진(이요원 분)과 독립투쟁의 최선봉이었던 비밀결사 ‘의열단’ 단장 약산 김원봉(유지태 분)이 상해임시정부 첩보요원이 되어 태평양 전쟁의 회오리 속에서 활약하는 블록버스터 시대극이다.


유지태-이요원-임주환 주연 3인방 캐스팅과 2019년 5월 초 MBC 편성 최종 확정으로 ‘이몽’을 향한 국내∙외 드라마 팬들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그런 가운데 영화-드라마를 오가는 맹활약과 캐릭터의 매력을 200%로 증폭시키는 열연으로 시선을 강탈하고 있는 이해영-허성태가 최종 캐스팅을 확정했다. 매 작품마다 만렙 연기력을 선보이고 있는 둘이 ‘이몽’에서 어떤 시너지를 만들어낼지 기대를 모은다.


이해영이 분한 히로시는 극 중 이영진(이요원 분)의 양아버지. 어린 이영진을 일본으로 데려와 지극정성으로 키우며 그를 위해 목숨도 버릴 수 있다고 믿는다. 향후 사랑하는 딸 영진과 천황에 대한 절대적 충성 사이에서 갈등하는 모습으로 안방극장을 쫀쫀한 긴장감으로 물들일 예정. 드라마 ‘보이스’, ‘보이스 시즌2’, 영화 ‘공조’, ‘명량’ 등 영화와 드라마를 오가며 선 굵은 연기를 보여줬기에 이해영의 활약에 기대감이 높아진다.


허성태가 분한 마쓰우라는 극 중 조선인 태생의 일본경찰 경부. 일본인보다 더 악랄하게 조선인을 핍박하는 고문전문가. 인생 최대 목표인 ‘의열 단장’ 김원봉(유지태 분)을 잡기 위해 ‘의열단 밀정’ 이영진을 끝없이 의심하고 핍박하는 등 역대급 악역의 탄생을 예고한다. 특히 독보적 존재감을 뽐냈던 영화 ‘범죄도시’ 독사, 드라마 ‘친애하는 판사님께’ 홍정수를 잇는 새로운 악역 캐릭터를 만들 것으로 보여 ‘이몽’에서 선보일 미친 존재감에 관심이 모아진다.


‘이몽’ 제작진은 “어떤 작품에서든 남다른 존재감을 드러내는 이해영-허성태의 합류로 극이 한층 더 풍성해질 것”이라며 “설명이 필요 없는 탁월한 연기력과 자신만의 특별한 색을 지닌 두 사람이 만들어낼 시너지에 많은 관심과 기대 부탁드린다”라고 전했다.


유지태-이요원-임주환-이해영-허성태로 연기력 만렙 라인업을 구축하며 기대를 높이고 있는 ‘이몽’은 3∙1운동 및 대한민국임시정부 수립 100주년 기념 일제강점기 첩보 멜로. 2019년 5월 초 MBC 방송 예정이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jtnpress@daum.net


즐거운 문화생활 JTN 미디어(주) / 연예·문화 전문 뉴스 JTN 뉴스


[ⓒ 1+α 문화미디어 JTN NEWS(www.jtn.co.kr) 무단전재&배포 금지]

  • 작성자 : 윤하나 기자 press@jtn.co.kr
  • 기사입력 : 2018-10-21 18:57

추천 기사

대화
[스타집중조명] 정유안, 노래부터 예능까지..
[스타집중조명] 빅뱅 승리, (주)소셜네트워..
[스타집중조명] 구구단, ‘크롭티+칼군무’..
[스타집중조명] 장희진, 대만 K-뷰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