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STAR > 스타집중조명

[스타집중조명] 3년 만에 만난 ‘2022 성시경 연말 콘서트' 성료

발라드부터 댄스까지 '귀호강 라이브'! 3만명 관객 '열광'




[JTN뉴스 윤보라 기자] 지난 2019년 이후 3년 만에 재개된 가수 성시경의 또 하나의 브랜드 공연 연말 콘서트가 뜨거운 열기 속에 성료했다.


성시경은 지난 23일부터 25일까지 총 3일간 서울 잠실실내체육관에서 약 3만명의 팬들과 함께 ‘2022 성시경 연말 콘서트’를 개최했다. 


이번 콘서트는 티켓 오픈 직후 초고석 전석 매진을 기록하며 폭발적인 반응을 얻었던 만큼 가족, 연인들과 함께 공연장을 찾은 많은 팬들은 공연 시작 전부터 객석을 지키며 뜨거운 환호와 응원을 보냈다.


#음색장인의 귀호강 라이브


크리스마스에서 빼놓을 수 없는 캐롤 ‘Jingle Bells’, ‘Have Yourself A Merry Little Christmas’를 열창하며 연말 콘서트의 포문을 연 성시경은 추운 날씨에도 자리를 빈틈없이 채워준 관객들에게 감사의 마음을 전하며 연말콘서트의 시작을 알렸다. 


이어 성시경은 ‘너의 모든 순간’, ‘좋을텐데’, ‘차마…’, ‘영원히’, ‘I Love U’, ‘태양계’, ‘희재’, ‘거리에서’ 등 수많은 '성발라'의 히트곡들을 감미로운 보이스로 귀호강 라이브를 선사해 감성을 촉촉하게 적셔주었다. 관객들은 깜깜한 공연장안을 보라색 불빛으로 물들이며 화답해 뭉클함을 선사했다.


성시경은 자신의 히트곡 뿐만 아니라 오는 27일 발매되는 '나얼 발라드 팝 시티(Ballad Pop City)' 프로젝트의 첫번째 신곡 ‘아픈 나를’을 이번 무대에서 최초로 라이브로 들려주며 눈길을 끌었다.


더욱이 이번 콘서트는 밴드,브라스, 코러스, 스트링오케스트라 등 약 23명의 풀밴드 구성으로 웅장함과 서정적인 사운드로 고품격 무대를 선사해 힐링과 함께 감동을 동시에 선사하며 명불허전 '발라드 왕자'임을 입증했다.


#영상+음악+토크 3박자의 빈틈 없는 조합


성시경은 이번 콘서트에서도 감성을 자극하는 라이브 무대는 물론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관련한 에피소드와 곡의 비하인드 스토리 등 그동안 전하지 못한 다양한 이야기들을 예사롭지 않은 입담으로 공개해 콘서트를 관람하는 팬들을 울고 웃게 만들었다.


또한 센스 넘치고 유쾌한 영상들은 성시경 표 콘서트의 백미로 이번 콘서트에서도 '범죄와의 전쟁'을 패러디한 영상은 공연을 더욱 풍성하게 만들며 팬들을 사로잡았다. 성시경은 망가짐을 불사하며 1인 다역으로 화려한 연기를 펼쳐보였으며, 스태프들도 대거 출연, 재미를 더하며 공연장을 발칵 뒤집어놨다.


성시경은 곡의 구성 뿐만 아니라 재치 있는 입담과 고퀄리티 영상까지 공연 내내 빈틈 없는 조합을 선사해 관객들의 눈과 귀를 동시에 사로잡았다.


#특급 게스트 라인업


공연만큼이나 화려한 게스트 라인업으로 화제를 모으는 성시경의 콘서트에는 올해 역시 관객들의 기대를 100% 만족시키는 특급 게스트들로 콘서트를 더욱 풍성하게 만들었다. 


'우리 참 좋았는데'를 함께한 박정현부터 '사랑이 다른 사랑으로 잊혀지네'의 하림, '사랑이 늦어서 미안해'의 김조한까지 성시경과 조화를 이룬 감성적인 듀엣 무대는 애절함과 감동을 극대화시켰다.


#360도 원형 무대 구성


성시경은 이번 콘서트에서 음향과 조명은 물론 말 그대로 360도 모든 관객이 함께할 수 있는 무대 구성으로 관객들과 더욱 가깝게 소통해 ‘함께 하는 공연’임을 느끼게 했다.


3층까지 가득 채운 관객들을 배려하듯 360도 원형 무대외에도 대형 LED 화면은 공연의 커튼콜 역할 뿐만 아니라, 공연의 모든 무대와 성시경의 숨소리까지 비춰주며 관객들의 관람을 도왔으며, 성시경은 무대를 아낌없이 돌아다니며 팬들과 일일히 눈을 맞추고 호흡해 관객들을 열광케 했다.


성시경은 공연을 마친 후 “오랜만의 연말콘서트라 긴장되고 설렜습니다. 이렇게 무대에 올라와 여러분들을 바라보니 얼마나 행복한지 말로 형용이 안되네요. 남은 올해 모두 따뜻하고 건강하게 보내시길 바라며 너무 감사합니다”며 감동과 아쉬움이 섞인 소감을 전했다. 


한편 ‘2022 성시경의 연말 콘서트’를 성공적으로 마친 성시경은 앞으로 음악뿐만 아니라 다채로운 방송 및 유튜브 활동을 이어갈 계획이다.



윤보라 기자 borano1@hanmail.net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jtnpress@naver.com


즐거운 문화생활 JTN 미디어(주) / 연예·문화 전문 뉴스 JTN 뉴스


[ⓒ 1+α 문화미디어 JTN NEWS(www.jtn.co.kr) 무단전재&배포 금지]

  • 작성자 : 윤보라 기자 press@jtn.co.kr
  • 기사입력 : 2022-12-27 14:05

추천 기사

대화
[스타집중조명] 박서준, 서울-도쿄-오사카 팬미팅 개최..
[스타집중조명] 영탁, 공식 팬덤명 ‘영탁앤블루스’ ..
스폰서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