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STAR > 스타집중조명

[스타집중조명] ‘혜미리예채파’, 180도 다른 반전 매력을 선보이다

데이즈드 4월 호 통해 단체 화보 컷 및 인터뷰 공개




[JTN뉴스 윤하나 기자] 매거진 '데이즈드'가 4월 호를 통해 예능 '혜미리예채파' 멤버들의 단체 화보 컷과 인터뷰를 공개했다. 


지난 12일 베일을 벗은 ENA 신규 예능 ‘혜미리예채파’는 외딴 산골에서 안락한 정착을 위해 고군분투하는 여섯 멤버들의 치열하고도 즐거운 일상을 담은 예능. 혜리부터 (여자)아이들 미연, 리정, 최예나, 르세라핌 김채원, 파트리샤까지 어디서도 보기 힘든 조합의 멤버들이 뭉쳐 방영 전부터 많은 관심을 받았다.


공개된 화보 속 여섯 멤버들은 방송에서의 밝고 가감 없는, 날 것의 모습과는 상반되게 강렬하고 묵직한 카리스마를 선보여 반전 매력을 과시했다. 레더, 데님 소재 등 다양한 소재와 실루엣의 의상 모두를 멤버 모두가 센스 있게 소화하며 현장에서 많은 호응을 끌어냈다는 후문.





화보와 함께 진행된 인터뷰에서 멤버들은 각자 가진 매력을 거침없이 드러냈다. '혜미리예채파'의 첫째 혜리는 “오랜만에 예능에 합류하면서 예능 복귀라는 말이 많았는데, 저는 떠난 적이 없습니다.(웃음) 제가 마치 군대를 다녀온 것처럼 말씀해 주셔서 그만큼 많은 분이 기대해 주시는구나 하는 생각이 들었어요.”라며 유쾌한 합류 소감을 밝혔다. 앞선 방송을 통해 ‘웃수저’임을 증명한 둘째 미연은 혜리의 말을 빌리자면 웃음의 타율이 굉장히 높은 사람. 미연은 ‘자급자족’해야 하는 프로그램의 룰에 대해서도 “현실과 달리 프로그램에선 캐시로 끼니나 생필품 같은 걸 전부 해결해야 하니 눈앞에 있는 것만 보게 돼요. 혜리 언니는 나중을 위한 계획을 갖고 있는 반면, 저는 당장의 배고픔을 해소하는 것이 먼저거든요. 그때부터 눈앞에 있는 것만 보고 살면 안 되겠구나 느꼈어요.”라며 솔직한 대답으로 현장을 폭소케했다.


셋째 리정은 늘 막내였던 앞선 프로그램과는 달리 '혜미리예채파'를 통해 처음으로 언니 역할을 맡게 된 소감을 전했다. “항상 막내였는데 처음으로 동생이 생긴 거예요. 그래서 너무 좋았어요. 그런데 뭐 하나 실패하면 동생들이 너무 놀리더라고요. ‘어머 실패가 걸어 다닌다’며. 저도 서울 가면 나름 무서운 사람인데(웃음)”라며 동생들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넷째 예나는 “'혜미리예채파'에서의 모습이 실제와 크게 다르지 않다”며 “많은 분이 좋아해 주시던 데뷔 때 모습 그대로를 계속 보여주겠다”는 포부를 드러냈다.


르세라핌 채원은 '혜미리예채파'에서 유일무이한 I를 맡아 방송 전부터 화제를 모았다. 이에 대해 “E 사이에 I가 있으면 기가 빨린다고 하잖아요. 초반에는 그 말을 체감했는데, 지금은 E 사이에 있는 걸 저도 모르게 즐기고 있달까요?”라며 의외의 소감을 전했다. 특유의 에너지로 화보촬영 내내 즐거운 분위기를 이끈 막내 파트리샤는 '혜미리예채파'에서도 분위기를 담당한다고 밝히며 “제가 가만히 있는 타입은 아니니까요. 어쨌든 이 안에서 캐시를 벌어야 하기 때문에(웃음) 파이팅 넘치게 하고 있어요.”라고 말했다. 혜미리예채파는 매주 일요일 저녁 7시 50분, 채널 ENA에서 만나볼 수 있다. 


반전매력을 선보인 '혜미리예채파' 여섯 멤버의 더 많은 화보와 인터뷰는 데이즈드 4월 호와 홈페이지(www.dazedkorea.com), 인스타그램과 트위터, 유튜브와 틱톡 등 공식 SNS 채널에서 확인할 수 있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jtnpress@naver.com


즐거운 문화생활 JTN 미디어(주) / 연예·문화 전문 뉴스 JTN 뉴스


[ⓒ 1+α 문화미디어 JTN NEWS(www.jtn.co.kr) 무단전재&배포 금지]

  • 작성자 : 윤하나 기자 press@jtn.co.kr
  • 기사입력 : 2023-03-26 17:50

추천 기사

대화
[스타집중조명] 황영웅, 첫 콘서트 앞두고 소아암 어린..
[스타집중조명] 소디엑(XODIAC), A부터 Z까지 다보여준..
스폰서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