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ULTURE > 영화

[영화] ‘배우 이주영’ 옆자리에 단짝 ‘배우 전소니’ 좌석 등장

3월 20일 전소니 배우 생일 맞아 나눔자리 후원 이루어져




[JTN뉴스 윤보라 기자] 다음 달 방송될 tvN 새 토일드라마 ‘화양연화 - 삶이 꽃이 되는 순간'에서 싱그럽고 풋풋한 과거 윤지수 역을 맡으며 시청자들을 추억과 설렘에 푹 빠지게 만들 배우 전소니의 팬들이 3월 20일, 배우의 생일을 맞아 독립영화 후원에 나서 화제를 모은다.


독립영화전용관 인디스페이스는 2007년 문을 연 국내 최초의 민간독립영화전용관으로 개봉을 비롯, 기획전과 상영회를 통해 다양한 한국 독립영화를 선보이고 있다. '나눔자리 후원'은 200만원 이상 후원 시 인디스페이스 상영관 좌석에 이름을 새겨주는 방식으로, 2012년 인디스페이스 재개관부터 관객, 감독, 배우, 각종 영화 단체 등의 관심과 애정으로 현재까지 꾸준히 이어지고 있는 후원방법이다. 


2020년 3월 20일, 전소니 배우의 생일을 맞아 그의 팬들이 나눔자리 후원으로 A4석에 ‘배우 전소니’ 명패를 새기며 독립영화 응원에 동참했다. 배우 전소니는 영화 '밤의 문이 열린다'(2018), '악질경찰'(2018), '죄 많은 소녀'(2017), '여자들'(2016), 드라마 ‘남자친구’ 등에서 언제나 새로운 모습으로 대중의 눈길을 사로잡았으며 독립영화계에선 이미 팬덤을 형성할 만큼 시네필들의 사랑을 받고있다.


배우 이제훈, 김민희, 이상희, 김준면, 도경수, 이주영, 이준혁 등 팬들이 나눔자리 후원으로 독립영화 신에 대한 애정을 면면히 표현한 바 있으며 특히 전소니 배우와 소문난 절친이자 현재 방송 중인 JTBC 드라마 '이태원 클라쓰'에서 마현이 역으로 대세 행보를 이어가고 있는 이주영 배우는 나눔자리 명패를 직접 확인하고 인증하기 위해 극장에 깜짝 방문하여 주목을 끌기도 했다. 나란히 자리한 전소니 배우 팬들의 자발적인 나눔자리 후원 또한 한국 독립영화 전반에 긍정적인 영향력을 줄 것으로 기대한다.


독립영화를 지지하고 응원하기 위해 힘을 보태는 배우와 관객의 행보가 독립영화의 듬직한 버팀목이 되어주고 있다. 독립영화전용관 인디스페이스 후원 문의는 indie@indiespace.kr, 02-738-0366 을 통해 가능하다.



윤보라 기자 borano1@hanmail.net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jtnpress@daum.net


즐거운 문화생활 JTN 미디어(주) / 연예·문화 전문 뉴스 JTN 뉴스


[ⓒ 1+α 문화미디어 JTN NEWS(www.jtn.co.kr) 무단전재&배포 금지]

  • 작성자 : 윤보라 기자 press@jtn.co.kr
  • 기사입력 : 2020-03-20 17:37

추천 기사

대화
[영화] 영화 '침입자', 송..
[영화] '나쁜 녀석들: 포에버&..
[영화] 영화 '공수도', 아..
[영화] 현빈, 영화 ‘교섭’으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