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FE STYLE > 여행

[여행] 커져가는 인터넷 정보, 고급 멀티미디어와 대용량 서비스가 해법


[JTN뉴스 온라인뉴스팀] 각 가정에 초고속 인터넷이 보급되고 스마트폰으로 이동 중에도 빠른 속도의 무선인터넷 활용이 가능케 되며 멀티미디어를 활용한 각종 컨텐츠가 풍부해지며 자연스레 멀티미디어 및 대용량 서비스 관련 분야에 대한 관심도 그 어느 때보다 뜨겁다.

대중적으로 보편화된 멀티미디어 서비스로는 방송, 영화, UCC(User Created Contents) 등의 영상들을 시청하는 용도의 활용을 먼저 떠올리게 되는데, 이러한 서비스를 이용하기 위해서는 동영상 솔루션이 기반이 되어야 한다.

동영상 솔루션을 활용할 경우 영상시청 외에도 인터넷 방송, IPTV, 기업체 사내방송, 화상회의 등 그 활용영역은 무궁무진해 많은 관련 업체의 연구개발이 이뤄지고 있다.

2001년 설립 후 멀티미디어 서비스를 다양한 업체에 제공하고 있는 ㈜디디오넷(http://www.dideonet.com) 강용일 대표는 “설립 당시인 십 수년 전부터 미디어 시장을 주도하게 될 것은 디지털 컨버전스와 퍼스널 미디어임을 인지하고 일찍이 관련분야 기술개발과 각종 특허출원을 이어왔다”며 “그 결과 국내 독자 스트리밍 기술을 개발하여 고화질 스트리밍 서비스 시장을 개척한 국내 유일의 멀티미디어 전문 벤처 기업으로써 성장할 수 있었고, 앞으로도 멀티미디어 및 이를 커버할 수 있는 대용량 서비스 구축이 인터넷 서비스 비즈니스에 큰 비중을 차지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고 밝혔다.

웹에서의 동영상 서비스를 위한 솔루션 개발 회사 ㈜디디오넷은 판도라TV, 야후 야미, EBS 등의 레퍼런스를 확보하고 있는데, 특히 EBS 수능교육방송은 60만 학생들이 사용하는 데에도 문제 없는 서비스가 가능했으며 LH공사, 장애인공단, 한국도로공사, 한국고용정보원 등의 공기업과 삼성, 신세계, 한솔기업의 사내방송을 현재 운영하고 있다.

현재는 공유경제를 기반으로 상생의 가치를 실현하는 생활정보 플랫폼 ‘프라이스톡’의 서비스 시스템을 독자적인 노하우로 대용량 서비스 구축을 담당하여 콜라보레이션 컴퍼니로 새로운 트렌드의 비즈니스 모델에 참여 중이다.

멀티미디어와 이 기반이 되는 대용량 서비스는 점점 담을 내용과 정보가 많아지는 현 인터넷 상황에 필수불가결한 분야인 만큼, 앞으로 더 높은 수준의 기술력을 필요로 할 것으로 보여 관련 업계의 꾸준한 기술력 제고가 중요할 것으로 보인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jtnpress@daum.net

즐거운 문화생활 JTN 미디어(주) / 연예·문화 전문 뉴스 JTN 뉴스

<ⓒ 1+α 문화미디어 JTN NEWS(www.jtn.co.kr) 무단전재&배포 금지>

  • 작성자 : 관리자 press@jtn.co.kr
  • 기사입력 : 2015-01-30 14:43

추천 기사

대화
스폰서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