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FE STYLE > 여행

[여행] "내 아이 위치를 자동으로 확인한다”

카카오디, 자동 위치전송 서비스 탑재


카카오디, 자동 위치전송 서비스 탑재

[JTN뉴스 온라인뉴스팀] 메신저 기반의 위치공유 어플 카카오디가 현 위치를 자동으로 전송해주는 ‘위치 자동전송 서비스’를 시작해 활용범위가 보다 넓어지는 계기가 마련됐다.

카카오디를 서비스하고 있는 주식회사 핏뱅크(대표 이현진)는 지난 2월 카카오디 서비스를 인수한 후 착수한 위치 자동전송 기능 개발이 완료되어 본격 서비스를 시작했다.

카카오디는 지금까지는 친구간에 위치를 물어보면 답을 해주는 대화형으로 진행됐으나 위치 자동전송 서비스는 카카오디에 등록된 친구들이 위치를 물어보면 다른 조작이 필요 없이 자동으로 위치를 전송해주는 기능이다.

위치 자동전송 서비스는 치매노인, 어린이 등 위급상황에 빠질 수 있는 경우에 효과적으로 대처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위치확인이 지속적으로 필요한 직업인 퀵서비스, 대리운전, 학원차량 운행업자들도 실생활에서 유용하게 활용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이현진 대표는 “본격 서비스 시작 4개월만에 4만 여 회원이 확보될 정도로 위치공유 어플의 대표주자가 되고 있는 카카오디인 만큼 생활에 실질적으로 필요한 기능인 금번 위치 자동전송 서비스 추가로 더욱 많은 이용자들이 늘어나고 호응도 늘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며 “향후 지속적으로 추가 서비스들을 개발, 보완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카카오디 위치 자동전송 서비스는 6월 30일까지 모든 회원에게 무료로 서비스되며 7월부터는 유료화로 전환될 예정이다. 또한 5월 말에는 iOS 버전도 출시되며 아이폰 이용자들에게도 서비스된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jtnpress@daum.net

즐거운 문화생활 JTN 미디어(주) / 연예·문화 전문 뉴스 JTN 뉴스

<ⓒ 1+α 문화미디어 JTN NEWS(www.jtn.co.kr) 무단전재&배포 금지>

  • 작성자 : 관리자 press@jtn.co.kr
  • 기사입력 : 2015-04-16 17:18

추천 기사

대화
스폰서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