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FE STYLE > 여행

[여행] 모바일경매 ‘바이바이옥션’ 런칭

손 안의 경매, 더욱 쉽고 빠르게!


손 안의 경매, 더욱 쉽고 빠르게!

[JTN뉴스 온라인뉴스팀] 1744년 런던 소더비사에 의해 대중적으로 알려진 후 구매자의 욕구를 가장 직접적으로 드러내면서도 판매자의 만족도도 높게 형성되는 가장 합리적인 거래 방식으로 꼽히는 ‘경매’를 이제 스마트폰을 통해 손 안에서 더욱 손쉽게 진행할 수 있게 되어 원하는 물건의 저렴한 구매와 필요 없는 물건의 고가 판매가 수월하게 됐다.

​최근 선보인 동산 경매장터 어플 ‘바이바이옥션(http://www.buybye.co.kr)’은 IT용품이나 레저용품, 명품, 바이크 등 생활 속에서 가장 빈번하게 거래가 이뤄지고 있는 품목들을 위주로 본격 경매 시스템을 적용, 거래를 중개하면서 관심을 모으고 있다.

​바이바이옥션은 기본적으로 법원경매 방식과 동일한 과정으로 진행된다. 출품된 상품에 대해 자체 검증된 감정 전문가가 감정가를 책정하면 그 감정가의 60~80% 수준으로 최저입찰가가 산정된다. 최저 입찰가와 감정가 사이에서 경매에 참여하게 되면 가장 높은 입찰가를 제시한 상위 10명의 입찰자가 비공개로 정해져 최종 낙찰자가 결정되고 그 외 입찰자는 미입찰 분류되어 다시 해당 경매에 참여할지 다른 경매를 노릴지 선택하게 된다. 만일 유찰되면 기존 최저 입찰가에서 20% 낮아진 가격이 최저 입찰가로 변경되어 재출품되고 최종 낙찰 시 까지 반복된다.

​주목할 점은 온라인 및 모바일을 기반으로 한 경매시스템이지만 실제 오프라인 매장을 함께 운영하며 모든 경매에 입찰된 제품은 바이바이옥션 오프라인 매장에서 철저히 검증, 보관하면서 입찰자 중 원하는 경우 실제 확인할 수 있도록 한 데 있다. 때문에 단순 거래중개의 역할로 책임을 최소화 하는 여느 온라인 상거래 플랫폼과 달리 판매자도 구매자도 신뢰할 수 있는 부분을 마련하고 있어 양질의 제품이 입찰되고 실 수요자 층도 두터워지는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

​바이바이옥션 박성호 대표는 “경매가 가진 장점은 제품의 적절한 가치를 구매자가 직접 결정할 수 있고, 판매자 역시 자신의 제품 가치를 현실적으로 판단할 수 있다는 순기능이 있어 이를 모바일에서 쉽게 이용토록 한다면 좋을 것 같다는 생각에 어플 개발을 추진하게 됐다”며 “서비스 초창기이므로 다양한 초기참여 혜택을 준비하고 있으며 이용자들이 점점 늘어나고 있는 추세다”고 전했다.

​바이바이옥션 입찰에 참여하기 위해서는 회원가입 후 포인트를 구매하면 되고 각 경매 참여시마다 포인트가 차감되는 방식인데 현재 런칭을 기념해 포인트 차감부분이 전액 무상으로 진행되고 있다. 감정가 500만원 이상 제품은 무료픽업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고 자선출품도 받고 있다. 자선출품 낙찰가는 전액 기부한다.

​손 안으로 들어온 경매 시스템으로 다양한 제품을 더욱 손쉽게, 더욱 간편하게, 효율적인 가격으로 살 수 있게 되어 향후 이 서비스의 활용 영역이 더욱 기대되고 있다. 바이바이옥션은 현재 안드로이드 버전이 출시되어 구글플레이에서 무료로 다운받을 수 있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jtnpress@daum.net

즐거운 문화생활 JTN 미디어(주) / 연예·문화 전문 뉴스 JTN 뉴스

<ⓒ 1+α 문화미디어 JTN NEWS(www.jtn.co.kr) 무단전재&배포 금지>

  • 작성자 : 관리자 press@jtn.co.kr
  • 기사입력 : 2015-04-19 13:54

추천 기사

대화
스폰서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