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FE STYLE > 여행

[여행] 굽네, ‘바사삭 유니버스 팝업스토어’ 운영 연장

‘치킨 없는 치킨 팝업’ MZ세대 핫플레이스 됐다




[JTN뉴스 온라인뉴스팀] 지앤푸드가 운영하는 오븐 요리 프랜차이즈 굽네(대표 정태용)는 서울 상수역 인근에 있는 ‘바사삭 유니버스 팝업스토어’가 MZ세대의 인기에 힘입어 내달 7일까지 운영을 연장한다고 밝혔다.


‘바사삭 유니버스 팝업스토어’는 굽네의 차별화된 세계관인 ‘바사삭 유니버스’를 소비자들이 직접 경험할 수 있는 곳이다. '노 프라이 모어 크리스피(NO FRY MORE CRISPY)'라는 슬로건을 내세우며 구운 치킨의 정체성을 강조했다.


지난 15일에 선보인 팝업스토어는 오픈한지 10일 만에 일평균 방문객 3천 명 이상, 누적 방문객 3만 명 이상을 기록했다. 지난 16일 초복 당일 팝업스토어에 진행한 치킨 무료 시식 이벤트 당시 3천 5백 명이 방문했으며, 준비한 제품이 30분 만에 동나기도 했다. 굽네는 팝업스토어 연장을 기념으로 시식 이벤트 등을 강화할 예정이다.


굽네는 ‘치킨 없는 치킨 팝업’을 팝업스토어의 인기 요인으로 분석했다. 팝업스토어를 운영하는 동안 치킨 메뉴는 판매하지 않고 브랜드 세계관에 대한 설명 위주의 전시와 체험 프로그램, 굿즈 등을 선보였다. 제품이 아닌 브랜드를 직접 경험하고 참여할 수 있게 한 것이 주효했다. 팝업스토어 현장에 방문한 한 소비자는 “치킨 브랜드 간의 경쟁이 말 그대로 ‘치킨 게임’인 상황에서, 굽네가 브랜드만의 로열티를 만들어내는 방식을 바사삭 유니버스 팝업을 통해 보여준 것 같다”고 말했다.


굽네는 바사삭 시리즈의 각 메뉴를 대표하는 캐릭터를 만들고, 이를 활용한 세계관 마케팅에 앞장서고 있다. 오븐 바사삭은 ‘콜럼바삭’, 고추 바사삭은 ‘바삭트라’, 치즈 바사삭은 ‘치즈바라’를 나타낸다. 세 명의 캐릭터가 오븐에 구운 치킨을 상징하는 브랜드 캐릭터 ‘구울레옹’의 명을 받아 튀기지 않고도 바삭한 치킨을 찾아다니면서 영토를 점차 확장해 나간다는 설정이다.


팝업스토어에서는 각 캐릭터별 상세한 설정과 명언, 세계관 지도, 인물 관계도 등 바사삭 유니버스에 대한 모든 것을 살펴볼 수 있다. 캐릭터별 상징 요소들을 스티커로 만들어 노트북이나 부채 등에 붙일 수 있도록 체험 프로그램도 선보였다. 만화적 요소가 부각된 점을 활용해 희소성 있는 굿즈 약 20여종을 제작, 팝업스토어에서만 구매할 수 있도록 했다.


지앤푸드 정태용 대표는 “굽네가 처음으로 선보인 팝업스토어에 대한 많은 인기에 힘입어 연장 운영을 결정하게 됐다”며 “많은 소비자가 굽네 팝업스토어에서 지금 이 순간에도 확장되고 있는 바사삭 유니버스를 직접 경험해보길 바란다”고 밝혔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jtnpress@daum.net


즐거운 문화생활 JTN 미디어(주) / 연예·문화 전문 뉴스 JTN 뉴스


[ⓒ 1+α 문화미디어 JTN NEWS(www.jtn.co.kr) 무단전재&배포 금지]

  • 작성자 : 관리자 기자 press@jtn.co.kr
  • 기사입력 : 2022-07-31 19:28

추천 기사

대화
스폰서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