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FE STYLE > 문화계소식

[문화계소식] 서울문화재단, 첫 노동조합 출범

직원 과반 달성한 가운데 온라인 창립총회 성료




[JTN뉴스 윤보라 기자] ​​지난 4월25일 공공운수노조 서울시출연기관지부 서울문화재단지회(이하 노조)가 조합원 120여 명 중 90명이 참여한 가운데 온라인 창립총회를 성공적으로 마쳤다. 2004년 서울문화재단이 서울의 문화예술진흥을 도모하기 위하여 문화예술진흥과 시민의 문화예술활동 지원을 목적으로 설립된 지 16년 만이다.


창립총회는 코로나19로 인한 사회적 거리두기 방침에 따라 온라인 메신저 라이브 기능을 통해 준비위원회가 (서울문화재단 서울예술치유허브 내에 마련한) 총회현장을 중계하며 안건 별 실시간 온라인 투표를 공지하는 방식으로 진행하였고, 노조원 중 90명이 참여한 가운데 온라인 투표로 조합규정, 임원 선출 등을 의결했다. 임원으로는 노조설립준비위원으로 활동한 박은희 지회장(축제팀 과장), 최호범 부지회장(서울거리예술창작센터 대리), 서금슬 사무국장(축제팀 대리), 유동균 회계감사(메세나팀장)가 선출되었으며, 박원순 서울시장 및 공공운수노조 최준식 노조위원장, 공공운수노조 박주동 서울지역본부장, 서울시출연기관노동조합협의회 노조위원장 등이 영상을 통해 서울문화재단지회의 출범을 축하했다.


서울문화재단 직원 현원은 약 220여 명으로, 노조 준비위원회가 감염병 상황을 고려해 설명회를 수차례 연기하며 이메일로 제한된 소통을 할 수밖에 없었음에도 비정규직 포함 120여 명이 총회를 앞두고 노조에 가입했다.


노조는 ▲재단의 고유한 역할과 주체성 확립 ▲다양성을 존중하며 소통하는 조직문화 ▲노동자의 권익보호 ▲예술가, 시민 연대를 통한 문화예술생태계 내 역할 수행 등을 설립 선언문에 담아 발표한 바 있다. 자세한 내용은 노조 공식 페이스북(https://www.facebook.com/sfacunion) 에서 확인할 수 있다.


지회장으로 선출된 서울문화재단 문화시민본부 소속 박은희 과장은 “첫 출범인 만큼 조직을 다져가며 재단 직원의 뜻을 모아 단체협약을 체결하는 것이 일차적인 목표”이며 “앞으로 재단 경영진에게 직원의 목소리를 적극적으로 전하고, 문화예술계 연대에도 힘쓰겠다”라고 밝혔다. 서울문화재단 노조는 서울디자인재단, 서울관광재단, 서울시복지재단, 서울시50+재단, 서울시여성가족재단과 함께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서울시출연기관지부로 활동하게 된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jtnpress@daum.net


즐거운 문화생활 JTN 미디어(주) / 연예·문화 전문 뉴스 JTN 뉴스


[ⓒ 1+α 문화미디어 JTN NEWS(www.jtn.co.kr) 무단전재&배포 금지]

  • 작성자 : 윤보라 기자 press@jtn.co.kr
  • 기사입력 : 2020-05-15 09:15

추천 기사

대화
[문화계소식] 중구문화재단, 영화산업 활..
[문화계소식] 서울문화재단, 첫 노동조합..
[문화계소식] 중구문화재단, 손기정 공원..
[문화계소식] CJ문화재단, 2020년 CJ음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