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FE STYLE > 문화계소식

[문화계소식] 한국문화예술위원회-한양대 산학협력단, ‘아트앤테크 밋업데이’ 개최

인터랙티브 미디어 아티스트 김해인 작가 ‘인체를 인터페이스로 활용한 예술의 표현 방법’ 주제




[JTN뉴스 윤하나 기자] 한국문화예술위원회(이하 예술위, 위원장 박종관)와 한양대학교 산학협력단(이하 한양대, 대표 하성규)이 11월 19일 오후 2시 비대면 형태로 제3차 아트앤테크 밋업데이(ART & TECH MEET-UP DAY)를 개최한다.


이번 아트앤테크 밋업데이에서는 인터랙티브 미디어 아티스트 김해인 작가의 ‘인체를 인터페이스로 활용한 예술의 표현 방법’을 주제로 작가의 작업물을 통해 아날로그 창작 방식에 익숙한 예술가들이 자기 생각과 언어를 어떻게 디지털 기술과 연결하고 적용할지에 대한 이야기를 나눈다.


김해인 작가는 컴퓨터 알고리즘을 활용한 반복을 통해 문양을 만들고 움직임을 연구한다. 디지털 기술과 아날로그적 예술 창작의 경계를 넘나들며 관객, 타인의 신체 내외부 데이터에 반응하는 인터랙티브 영상과 설치 작업으로 주목을 받는 미디어 아티스트다.


김해인 작가는 컴퓨터 프로그래밍으로 만든 비주얼 영상과 관객 참여로 완성되는 미디어 설치 작품을 어떻게 하면 건축과 공간 등으로 영역을 확장할지에 대한 작업을 하고 있다. 현시대 예술 창작 과정에서 기술과 인간, 컴퓨터와 인체의 역할이 뒤바뀔 수도 있음을 역설적으로 표현하는 그는 이번 강연을 통해 4차 산업 시대의 아날로그적 창작 방식을 고민하는 예술가들에게 아날로그 작업 방식과 디지털 창작 방식이 어떻게 크로스오버할 수 있을지 자신의 작품과 작업 과정을 통해 방향을 제시하고자 한다.


이번 강연은 온라인 화상회의 플랫폼 줌(Zoom) 웨비나로 실시간 생중계되며, 줌 질문 창을 통한 실시간 질의응답을 할 수 있어 실제 강연자와 직접 만나 대화하는 것과 비슷한 생생한 현장감을 제공한다.


참여 신청은 회당 200명 선착순으로 온오프믹스 홈페이지에서 할 수 있다.


예술위는 2017년부터 기술융합예술 창작 활성화의 저변 확대를 위해 ‘아트앤테크 활성화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맞아 우리 생활에 빠르게 스며드는 과학 기술이 예술과 접목해 예술 표현, 예술 창작이 더 확장되는 것에 목표를 둔다.


사업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아트앤테크 플랫폼에서 확인할 수 있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jtnpress@daum.net


즐거운 문화생활 JTN 미디어(주) / 연예·문화 전문 뉴스 JTN 뉴스


[ⓒ 1+α 문화미디어 JTN NEWS(www.jtn.co.kr) 무단전재&배포 금지]

  • 작성자 : 윤하나 기자 press@jtn.co.kr
  • 기사입력 : 2020-11-17 18:37

추천 기사

대화
[문화계소식] 출판법인 드림워커, 인세로 ‘한부모 ..
[문화계소식] 공연예술계의 뉴노멀 '비대면 공연..
스폰서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