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FE STYLE > 문화이야기

[문화이야기] 바리톤 정경, 국립괴산호국원 개원식 ‘영웅의 노래’ 선도

지난 11일 국립괴산호국원 개원식 참석




[JTN뉴스 윤보라 기자] 바리톤 정경이 국립괴산호국원 개원식에서 '영웅의 노래(충혼가)'를 불러 화제가 되고 있다.


지난 10월 11일 오전 11시, 국립괴산호국원에서 이낙연 국무총리를 비롯한 정부 관계자와 각계대표, 보훈 단체장, 보훈 가족 등 천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국립괴산호국원 개원식이 거행됐다.


이날 성악가 바리톤 정경은 제 60회 현충일 추념식을 맞아 창작한 ‘영웅의 노래(충혼가)’를 국악인 민은경, KBS청주 어린이 합창단과 함께 불렀다. 바리톤 정경은 웅장하고 힘 있는 목소리로 개원식에 참석한 관중들과 나라를 위해 목숨을 바친 고국 선열들을 위로했다.


바리톤 정경 교수는 3·1절, 현충일, 8·15 광복절, 장진호 전투 추념식, 국가보훈처 나라사랑 음악회 등 국가 중요 행사와 방송에서 대한민국을 대표해 애국가와 충혼가를 불렀다. 뉴욕 카네기홀과 메트로폴리탄, 텍사스 트레이드 어웨이홀, 런던 IHQ 등 한국과 아시아는 물론 미국, 유럽 등 여러 국가에서 2,000여회 공연에 초청 받았다.


한편 국립괴산호국원은 영천, 임실, 이천, 산청호국원에 이은 다섯 번째 호국원으로, 참전용사 및 국가유공자의 고령화와 수도권 지역 국립묘지의 만장에 따라 국가보훈처가 약 630억 원을 투입해 2012년부터 추진해 이번에 개원하게 되었다.



윤보라 기자 borano1@hanmail.net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jtnpress@daum.net


즐거운 문화생활 JTN 미디어(주) / 연예·문화 전문 뉴스 JTN 뉴스


[ⓒ 1+α 문화미디어 JTN NEWS(www.jtn.co.kr) 무단전재&배포 금지]

  • 작성자 : 윤보라 기자 press@jtn.co.kr
  • 기사입력 : 2019-10-15 10:36

추천 기사

대화
[문화이야기] 바리톤 정경, 국립괴산호국..
[문화이야기] 자녀 출산일에 실제 발간된..
[문화이야기] 거미-자이언티-10cm 등 ‘2..
[문화이야기] 전시부터 맛집까지, 홍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