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ULTURE > 영화

[영화] 영화 '내 사랑', 대작 사이 빛나는 저력

개봉 4주차 주말 25만 관객 돌파




[JTN뉴스 윤보라 기자] 올여름 극장가를 로맨스 영화 신드롬을 일으킨 '내 사랑'이 개봉 4주차 주말에 25만 관객을 돌파하며 대작 영화들 사이에서 빛나는 저력을 보여주고 있다.


개봉 4주차에 놀라운 흥행 역주행을 펼치고 있는 '내 사랑'은 '택시운전사', '군함도', '슈퍼배드 3' 등 국내외 대작 영화들과 경쟁을 펼치며 당당히 전체 박스오피스 10위 안에 머물며 다양성영화 박스오피스는 4주 째 1위를 차지하고 있다.

 

매해 블록버스터 영화들만 주목을 받으며 관객들의 사랑을 받았던 예년의 여름 극장가와는 달리 '내 사랑'의 로맨틱 흥행 신드롬으로 확연히 다른 온도차를 보이고 있는 올해 극장가. 이번 25만 관객 돌파는 블록버스터 영화들이 즐비한 여름 대전 한가운데서 이룬 결과로 그 의미가 남다르다.

특히, 주목 해야 할 부분은 여름 극장가에서 가장 핫한 시즌인 8월 극장가를 사로잡은 상업 영화 박스오피스 1위 '택시운전사'와 다양성 영화 박스오피스 1위 '내 사랑'의 놀랍도록 일치하는 흥행 평행이론이다.

'내 사랑', '택시운전사' 모두 극장가 주 관객층인 2030세대는 물론이고 40~50대 관객까지 사로잡으며 전 세대가 즐길 수 있는 영화로 여름 극장가에서 활약 중이다. 또한, '내 사랑'은 인생 후반에 꽃을 피운 캐나다의 나이브 화가 모드 루이스와 남편의 일생 동안에 걸친 아름다운 실화를 바탕으로 만들어져 관객들에게 눈물 나는 감동과 여운을 선사했고, '택시운전사'는 1980년 5월의 광주를 그린 실화를 바탕으로 만든 작품으로 그 어떤 영화보다 관객들의 심금을 울리며 사랑 받고 있다.


믿고 보는 배우들의 연기 또한 '내 사랑'과 '택시운전사'가 관객들에게 사랑 받는 이유 중 하나이다. 로맨스 장인 에단 호크와 벌써부터 아카데미 여우주연상 후보로 이름을 올리고 있는 샐리 호킨스의 명품 연기와 '택시운전사'의 충무로 최고의 연기파 배우 송강호의 연기는 영화를 본 관객들을 감동시키며 SNS 상에 폭발적인 입소문을 양산하며 흥행 중이다.

 

25만 관객을 돌파하며 한 여름 극장가를 로맨스로 접수한 '내 사랑'은 '내 사랑'은 사랑에 서툰 남자 에버렛(에단 호크)과 솔직해서 사랑스러운 여인 모드(샐리 호킨스)가 운명처럼 세상에서 가장 작은집에서 만나 아름다운 사랑을 그려가는 영화로 절찬 상영 중이다.


윤보라 기자 borano1@hanmail.net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jtnpress@daum.net


즐거운 문화생활 JTN 미디어(주) / 연예·문화 전문 뉴스 JTN 뉴스


[ⓒ 1+α 문화미디어 JTN NEWS(www.jtn.co.kr) 무단전재&배포 금지]

  • 글 : 윤보라 기자 press@jtn.co.kr | 사진 :
  • 기사입력 : 2017-08-07 12:38

추천 기사

대화
[영화]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
[영화] 영화 '여자들', 개..
[영화] 새로운 슈퍼 히어로의 탄생..
[영화] 영화 '퍼스트 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