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STAR > 핫이슈

[핫이슈] [포토] 지누션, 5월 'JTN 라이브 콘서트' 현장!


[JTN뉴스 윤보라 기자] 11년 만에 완전체로 컴백해 화제를 모으고 있는 지누션과 한국힙합 1세대 래퍼 MC스나이퍼가 화끈한 무대로 2만여 관객을 압도했다.

4일 오후 8시 서울 방이동 올림픽공원 내 체조경기장에서 열린 'JTN 라이브 콘서트'의 주인공은 지누션과 MC스나이퍼.

'말해줘', 'A-yo', '전화번호' 등 수많은 히트곡으로 대중들의 사랑을 받아온 지누션은 최근 타블로가 공동 작사, 작곡에 참여한 '한번 더 말해줘'를 발표해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으며, 한국힙합 1세대 래퍼로 힙합계의 음유시인이라 불리는 MC스나이퍼는 지난해 긴 공백을 깨고 미니앨범을 발표한 후 최근 신곡 '사랑비극'을 발표하는 등 다시 대중들 앞에 서고 있다.




 
이날 진행된 5월 'JTN 라이브 콘서트' 의 첫 무대는 MC스나이퍼가 장식했으며, 이어 뜨거운 함성과 함께 두 번째 무대에 오른 팀은 지누션.

11년 만에 컴백해 음원사이트 1위를 차지하며 화제를 모은 '한번 더 말해줘'로 첫 무대를 꾸민 지누션은 'A-Yo', '열정'을 연이어 부르며 둘 만의 환상적인 호흡을 선보였다.



"안녕하세요 지누션입니다. 11년 만에 컴백했어요. JTN 가족 여러분 어떠세요? 지누션 반갑나요? 오늘 가족같은 분위기 너무 좋습니다"

2만여 관객들에게 반가운 인사를 전한 지누션은 "오늘 이 자리에 오면서 얼마나 많은 분들이 오실 지 예상치 못했다"며 "상당히 큰 공연장인데, 오늘 정말 많이 오셨다. 빅뱅 콘서트 만큼이나 많은 분들이 오셔서 깜짝 놀랐다"고 기분 좋은 소감을 전했다.



이어 'Jinuseon Bomb', '가솔린', 'How deep is your love', '빙빙빙', '신나는 힙합' 등 다양한 곡을 선보인 지누션은 "지금까지는 맛보기였다. 앞으로는 여러분들이 신나게 뛰어놀 수 있는 곡들을 들려드리겠다"면서 '전화번호', '말해줘' 등 히트곡 무대를 꾸며 이날 공연의 하이라이트를 장식했다.

이날 지누션은 "오랜만에 돌아왔는데 많은 분들이 반겨주셔서 그 힘으로 열심히 활동하고 있다. 지금 이 순간, 이 자리도 용기를 못냈을 텐데, 정말 반겨주셔서 감사하다"고 인사를 전한 뒤 앵콜곡으로 '한번 더 말해줘'를 다시 한 번 부르며 5월 'JTN 라이브 콘서트'를 마무리 했다.





한편 5월 'JTN 라이브 콘서트'의 첫 날 무대를 장식한 MC스나이퍼와 지누션에 이어 5일 오후 5시에는 같은 장소에서 그룹 '옴므'가 'JTN 라이브 콘서트' 무대에 설 예정이다.







[사진=김진아 기자 / 스튜디오 지나]



윤보라 기자 borano1@hanmail.net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jtnpress@daum.net

즐거운 문화생활 JTN 미디어(주) / 연예·문화 전문 뉴스 JTN 뉴스

[ⓒ 1+α 문화미디어 JTN NEWS(www.jtn.co.kr) 무단전재&배포 금지]

  • 작성자 : 윤보라 기자 bora@jtn.co.kr
  • 기사입력 : 2015-05-05 09:16

추천 기사

대화
[핫이슈] '바람이 분다' 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