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STAR > 스타집중조명

[스타집중조명] '마녀의 법정' 정려원, '독종마녀' 검사의 탄생!

릴레이 출사표 첫 주자 인터뷰 공개...정려원, 인생 캐릭터 예고



[JTN뉴스 정세영 기자] ‘마녀의 법정’ 정려원이 참신하고 신선한 소재의 드라마에 대한 자신감과 함께 ‘독종마녀 검사 마이듬’으로 인생 캐릭터를 그려낼 것을 예고했다. 마이듬에 대해 “멋진 여자”라고 소개한 정려원은 “여자 검사를 더 리얼하고 입체적으로 표현하고 싶다”라며 연기에 대한 포부를 드러내 새로운 검사 캐릭터를 탄생시킬 것으로 기대를 높이고 있다.

오는 10월 9일 첫 방송 예정인 KBS 2TV 새 월화 드라마 ‘마녀의 법정’ 측은 28일 릴레이 출사표 첫 주자로 정려원의 인터뷰를 공개했다.

‘마녀의 법정’은 출세 고속도로 위 무한 직진 중 뜻밖의 사건에 휘말려 강제 유턴 당한 에이스 독종마녀 검사 마이듬과 의사 가운 대신 법복을 선택한 본투비 훈남 초임 검사 여진욱이 여성아동범죄전담부(이하 여아부)에서 앙숙 콤비로 수사를 펼치며 추악한 현실 범죄 사건을 해결해 나가는 법정 추리 수사극.

지난 5일 여의도에서 진행된 대본 리딩에서는 정려원-윤현민-전광렬-김여진 등 ‘마녀의 법정’ 배우들이 한자리에 모여 뜨거운 연기 열정을 보여줬다. 배우들과 스태프들의 기대 속에 성공적으로 대본 리딩이 이뤄졌고, 극중 ‘독종마녀 검사 마이듬’을 맡은 정려원은 두근거리는 설렘을 인터뷰를 통해 전했다.

특히 정려원은 “시나리오를 읽었을 때 굉장히 신선하고 재미있었다. 마이듬이 사이다 같이 무언가를 해결해내는 모습이 멋있어서 이 작품을 선택하게 됐다”고 ‘마녀의 법정’에 푹 빠진 모습을 보였다.

이어 그녀는 시나리오에서 한눈에 반했던 극중 마이듬 캐릭터에 대해 “자기 주관이 뚜렷하고 이성적이면서 논리적이다. 항상 자신감이 있고 관찰력이 좋아서 압박 수사를 굉장히 잘 하는 멋진 여자”라면서 “하지만 고집도 세고, 출세를 하고 싶어 하는 목표가 확실한 캐릭터”라고 소개했다.

무엇보다 정려원은 “마이듬 같은 여자 검사도 분명 존재할 거라고 생각한다. 더 리얼하고 입체적으로 표현하고 싶다”라고 연기에 대한 포부를 밝혔다. 이와 함께 “‘마녀의 법정’을 통해 아직 우리나라에서 비중 있게 다뤄지지 않은 성범죄 케이스들이 많은 사람들에게 알려지고, 공감과 공분을 이끌어 낼 수 있는 기회가 됐으면 좋겠다. 그리고 극 중에서 마이듬이 속한 여성아동범죄전담부와 같은 조직이 실제로 생겼으면 좋겠다”라고 드라마를 통해 시청자들에게 전달하고 싶은 메시지도 드러냈다.

인터뷰 내내 드라마와 캐릭터에 대한 확신으로 자신감 넘치는 모습을 보여준 정려원은 “’마녀의 법정’은 굉장히 참신하고 신선한 드라마다. 시청자분들께서 보시면 사이다 같은 시원함을 많이 느끼실 수 있을 텐데, 끝까지 같이 봐주시고 응원 부탁드린다”고 기대를 당부했다. 정려원이 자신 있게 인생 캐릭터의 탄생을 예고한 것처럼 앞서 ‘독종마녀 검사’답게 예사롭지 않은 포스를 뿜어내는 마이듬으로 완벽하게 변신한 그녀의 모습들이 공개돼 드라마에 대한 시청자들의 관심과 기대도 점차 상승하고 있다.

-다음은 ‘마녀의 법정’ 정려원의 출사표 인터뷰 전문

Q. 드라마 ‘마녀의 법정’을 선택하게 된 이유는 무엇인가.

A. 시나리오를 읽었을 때 굉장히 신선하고 재미있었다. 마이듬이 사이다 같이 무언가를 해결해내는 모습이 멋있어서 이 작품을 선택하게 됐다.


Q. 오늘 대본 리딩을 통해 처음으로 다른 배우들과 호흡을 맞춰봤는데, 소감이 어땠는지?

A. 다른 배우분들이 너무 재미있고 유쾌하게 해주셔서 잘 끝난 것 같다. 너무 좋은 배우분들이 함께하게 돼서 재미있었고, 기대 이상의 작품이 나올 것 같다.

Q. 극중 ‘독종마녀 검사 마이듬’은 어떤 캐릭터인가.

A. 마이듬 캐릭터는 자기 주관이 뚜렷하고 이성적이면서 논리적이다. 항상 자신감이 있고 관찰력이 좋아서 압박 수사를 굉장히 잘 하는 멋진 여자다. 하지만 고집도 세고, 출세를 하고 싶어 하는 목표가 확실한 캐릭터다.

Q. 마이듬 역할로 시청자들에게 특별히 전하고 싶은 메시지가 있는지?

A. 드라마 속 여자 검사들은 수동적인 부분이 있다. 하지만 마이듬 같은 여자 검사도 분명 존재할 거라고 생각하기 때문에 더 리얼하고 입체적으로 표현하고 싶다. ‘마녀의 법정’을 통해 아직 우리나라에서 비중 있게 다뤄지지 않은 성범죄 케이스들이 많은 사람들에게 알려지고, 공감과 공분을 이끌어 낼 수 있는 기회가 됐으면 좋겠다. 그리고 극 중에서 마이듬이 속한 여성아동범죄전담부가 실제로 생겼으면 좋겠다.

Q. 항상 긴 헤어스타일이었던 것 같은데.. 오랜만에 단발로 변신해서 어색할 것 같다. 느낌이 어떤지

A. 오랫동안 머리를 길게 길러서 아직 실감이 잘 안 나지만 곧 익숙해질 것 같다(웃음). 오랜만에 가볍고 좋다.

Q. 마지막으로 ‘마녀의 법정’ 시청자분들께 한마디 부탁드린다

A. ‘마녀의 법정’은 굉장히 참신하고 신선한 드라마다. 시청자분들께서 보시면 사이다 같은 시원함을 많이 느끼실 수 있을 텐데, 끝까지 같이 봐주시고 응원 부탁드린다.

한편 ‘마녀의 법정’은 ‘란제리 소녀시대’ 후속으로 오는 10월 9일 월요일 밤 10시 첫 방송된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jtnpress@daum.net

즐거운 문화생활 JTN 미디어(주) / 연예·문화 전문 뉴스 JTN 뉴스

[ⓒ 1+α 문화미디어 JTN NEWS(www.jtn.co.kr) 무단전재&배포 금지]

  • 작성자 : 정세영 기자 press@jtn.co.kr
  • 기사입력 : 2017-09-28 18:13

추천 기사

대화
[스타집중조명] 성훈, 태국 매거진 ‘옵티..
[스타집중조명] 구구단, 싱가포르까지 장악..
[스타집중조명] '마녀의 법정' 정..
[스타집중조명] 홍윤화, 김민기와 함께한 ..